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20℃

  • 인천 18℃

  • 백령 12℃

  • 춘천 23℃

  • 강릉 26℃

  • 청주 21℃

  • 수원 20℃

  • 안동 24℃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3℃

  • 전주 23℃

  • 광주 25℃

  • 목포 19℃

  • 여수 22℃

  • 대구 27℃

  • 울산 22℃

  • 창원 26℃

  • 부산 21℃

  • 제주 19℃

증권 이효섭 자본연 실장 "단순 PBR 개선 아닌 기업의 중장기 성장 전략 있어야"

증권 증권일반

이효섭 자본연 실장 "단순 PBR 개선 아닌 기업의 중장기 성장 전략 있어야"

등록 2024.02.26 18:10

류소현

  기자

산·학·연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 1차 세미나' 진행중장기적 수익성 개선과 성장성 제고 전략 필요해 기업 지배구조 개선을 통해 주주환원율 강화해야

26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 1차 세미나'가 열렸다. 제공=한국거래소26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 1차 세미나'가 열렸다. 제공=한국거래소

국내 증시에서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주가순자산비율(PBR) 개선뿐만 아니라 중장기적인 수익성 개선과 성장성을 이끌 수 있는 전략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를 위해서는 지배구조 개선을 통해 주주환원율을 강화하는 등 기업 문화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는 분석이다.

26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 1차 세미나'에서 주제 발표로 '기업가치 제고 관련 해외 사례 및 시사점'을 발표한 이효섭 자본시장연구원 금융산업실장은 국내 증시 밸류업 방안에 대해 "상장 기업에 중장기 수익성과 성장성 제고를 권고하고 기업 경영 상황과 성장 단계에 맞는 자사주 매입 배당 확대 등을 권하고 기업 지배구조 개선을 촉구한 것"이라고 평가하며 "이사회의 역할과 책임을 강화하고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 확대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실장은 국내 밸류업 프로그램에 대해 "기업 자율적 기업 가치 제고와 관련한 다양한 공시 방법을 상세 가이드라인에 포함했고 기업에 패널티를 주기보다 세제 혜택 등 과감한 인센티브를 제시한 점, 그리고 한국형 밸류업 지수 출시를 통해 연기금의 참여를 적극 독려한 점이 특징"이라며 "한국 상장 기업의 주가 디스카운트는 다양한 요인들이 영향을 미치는 만큼 복합적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일본과 홍콩, 대만, 싱가포르 등 주요 국가들의 정책을 분석해 비교한 결과다. 일본의 경우 지난해 3월부터 동경증권거래소가 상장법인에 대해 자본 비용 및 주가를 의식한 경영 실현을 위한 대응 공시를 사업보고서, 경영 전략, 자사 홈페이지 등에 자율 공시 방법으로 요청하고 있다.

또 프라임 150지수를 만들고 ETF를 출시해 기관 및 개인 투자자 참여를 적극 유도하고 있다. JPX 프라임 150지수는 ROE가 8%를 초과하는 기업들과 PBR이 1을 초과하는 기업 중 시가총액 상위 기업을 선발해 구성했다.

일본과 달리 독일과 대만, 홍콩, 싱가포르, 미국 등은 상장 기업의 거버넌스 개선 중심으로 기업 가치 제고를 권고하고 있다. 특히 홍콩의 경우 일본 거래소 개혁 사례를 참고해 상장 기업들이 자사주 매입을 촉진하도록 자사주 관련 규정을 개정하고, 기업 거버넌스 개선을 위해 사외이사의 장기 연임 제한 등 이사의 역할과 책임을 강화했다.

이효섭 실장은 "2011년 이후 미국, 일본, 인도 등의 대표 지수는 약 250%에서 300% 정도 상승했으나 한국 코스피 상승률은 10여 년간 21.7%에 불과하다"며 한국 증시 저평가 원인으로 "상장 기업 수익성이 낮고 주주 환원이 부족하며 기업 지배구조가 다소 미흡한 점"을 꼽았다.

이 실장은 "한국 기업의 ROE는 5.18%로 주요국 대비 매우 하위권으로 한국 상장 기업의 자본 수익성이 낮다"며 "2023년 기준 한국 기업 배당 수익률은 1.49%로 낮고 영업이익 대비 자사주 매입 비율도 낮다"고 설명했다.

이효섭 실장은 "한국 기업 밸류업 방안은 단기 주가 부양을 위한 것이 절대 아니며 긴 호흡에서 한국 증시 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시발점"이라며 "스튜어드십 코드의 실효성 강화, 한국형 밸류업 지수 출시 등을 통한 기관 투자자 수요 기반 확충 노력 등이 뒷받침되어야 한국 기업 밸류업 지원 방안이 성공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