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20℃

  • 인천 18℃

  • 백령 12℃

  • 춘천 23℃

  • 강릉 26℃

  • 청주 21℃

  • 수원 20℃

  • 안동 24℃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3℃

  • 전주 23℃

  • 광주 25℃

  • 목포 19℃

  • 여수 22℃

  • 대구 27℃

  • 울산 22℃

  • 창원 26℃

  • 부산 21℃

  • 제주 19℃

증권 NH투자증권 롱리스트 작성···정영채 사장 포함 90여명

증권 증권·자산운용사

NH투자증권 롱리스트 작성···정영채 사장 포함 90여명

등록 2024.02.22 18:37

안윤해

  기자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장. 사진=NH투자증권 제공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장. 사진=NH투자증권 제공

NH투자증권의 차기 사장 인선 작업이 본격화했다.

2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 이사회 내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는 회의를 통해 차기 사장 롱리스트(1차 후보군)를 추렸다.

정영채 사장을 비롯한 NH투자증권 주요 사업부문 대표와 범농협 임원, 외부 인사들이 롱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임추위는 다음 달 주주총회 전까지 최종 후보를 선정해야 하는 만큼 이달 내 숏리스트를 선정할 것으로 보인다.

NH투자증권의 차기 대표 선임이 본격 막이 오르면서 정영채 현 사장의 4연임 여부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정 사장은 지난 2018년 대표가 된 후 2020년과 2022년 연이어 연임에 성공했으나 옵티머스 사태로 인해 지난해 말 금융당국으로부터 '문책 경고'를 받으며 4연임은 어려울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돼 왔다.

'문책 경고' 징계 처분이 확정되면 3~5년 간 금융권 재취업이 제한된다. 단 정 사장의 소송 제기로 현재 징계 효력이 정지된 상황이다.

정 사장은 금융위원회를 상대로 문책 경고 징계처분 취소와 징계처분 효력을 멈춰달라는 집행정지 신청을 제기했고 법원은 지난달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 들였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