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6일 월요일

  • 서울 7℃

  • 인천 8℃

  • 백령 4℃

  • 춘천 6℃

  • 강릉 1℃

  • 청주 6℃

  • 수원 8℃

  • 안동 7℃

  • 울릉도 6℃

  • 독도 6℃

  • 대전 7℃

  • 전주 8℃

  • 광주 9℃

  • 목포 7℃

  • 여수 9℃

  • 대구 9℃

  • 울산 8℃

  • 창원 10℃

  • 부산 10℃

  • 제주 10℃

산업 조성대 삼성 부사장 "갤럭시 S24 '비주얼 AI'가 소비자를 사진 전문가로"

산업 전기·전자 갤럭시 언팩

조성대 삼성 부사장 "갤럭시 S24 '비주얼 AI'가 소비자를 사진 전문가로"

등록 2024.01.23 11:00

수정 2024.01.23 11:20

마운틴뷰=

차재서

  기자

"시·공간 넘어 빛 담아내려는 노력의 결정체" "AI와 NPU가 빠르고 정확하게 이미지 처리""센서 60% 키우고, 50MP 텔레 렌즈도 추가"

18일(현지시간) 조성대 삼성전자 부사장이 미국 마운틴 뷰 삼성리서치 아메리카(SRA)에서 '갤럭시 S24' 시리즈의 카메라 기능을 소개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갤럭시의 '비주얼 AI' 솔루션은 갤럭시 S24 시리즈를 가장 빠르고 스마트한 카메라로 변모시킵니다. 누구나 전문가 수준의 콘텐츠를 만들 수 있죠."

조성대 삼성전자 부사장은 18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 마운틴뷰의 삼성리서치아메리카(SRA)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갤럭시 S24 시리즈' 카메라에 탑재된 '온디바이스 비주얼 AI'를 소개했다.

이날 조성대 부사장은 "비주얼은 시간과 공간의 한계를 넘어 빛을 담아내기 위한 노력의 결정체"라면서 "갤럭시 카메라가 시공의 한계를 극복하는 우수한 촬영 결과물을 창출하도록 다양한 솔루션들을 개발하고 있으며, 그 중심에 AI가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반인과 전문가를 모두 만족시키고, 가능하면 보통모드에서 쉽게 사진을 찍도록 최선을 다해 개발했다"면서 "편의성을 높였기 때문에 소비자가 편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24 시리즈에 한층 강화된 비주얼 AI 모델을 도입했다. 2019년 공개한 갤럭시 S10 대비 28배 늘어난 112개의 AI 모델을 활용하고 하드웨어 NPU(신경망처리장지) 성능도 13배 정도 끌어올렸다.

이는 더 빠르고 정확하게 이미지를 인식·처리할 수 있다는 의미다. 통상 카메라는 렌즈가 빛을 포착한 이후 고도의 처리 과정을 거쳐 최종 이미지를 산출하는 프로세스로 구동되는데, 뒷단에서 움직이는 비주얼 AI 솔루션이 ▲인공지능 모델 ▲데이터 ▲NPU의 '삼박자'로 최적의 결과를 창출한다.

특히 AI는 이미지와 영상 속 복잡한 이미지 패턴을 분석해 사람·사물·장면을 인식하고 거리를 구분할 수 있다. 어둡거나 흐리고 노이즈가 많은 콘텐츠를 선명하게 만들어주기도 한다. 삼성전자는 4억개 이상의 고품질 이미지 데이터를 기반으로 AI 모델을 완성했고, 이를 뒷받침하고자 우수한 성능과 전력 효율을 갖춘 NPU를 심었다. 이를 통해 갤럭시 S24의 나이트로그래피와 AI 줌, 고해상도 사진, 슬로모 영상 등에 필요한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신속히 처리하도록 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 시리즈의 카메라 경험을 향상시키고자 센서 사이즈를 60% 확대하고, 5000만 화소(50MP) 텔레 렌즈를 추가했다. 사진=강민석 기자

세부적으로 갤럭시S24 울트라에 담긴 '쿼드 텔레 시스템'은 2·3·5·10배에서 광학줌 수준의 이미지를 제공해 2배에서 10배 사이의 어떤 구간에서도 완벽한 결과물을 얻도록 돕는다.

동시에 삼성전자는 모든 갤럭시 S 시리즈의 카메라 경험을 향상시키고자 센서 사이즈를 60% 확대하고, 5000만 화소(50MP) 텔레 렌즈를 추가했다.

조 부사장은 "소비자의 일상적인 카메라 활용 사례를 연구한 결과 가장 빈번하게 쓰는 구간이 2배와 5배임을 확인했다"면서 "최상의 줌 사용성을 위해 2배와 5배 광학 줌을 제공하기로 결정했고 일상 촬영에 최적화된 광학·디지털 줌 기능을 개발했다"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어느 정도의 줌 기능을 부여하는 게 현실적으로 소비자에게 가장 유용할지 고민하고 있다"면서 "기술 발전하는 속도와 성숙도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지금으로서는 5배줌을 통해 100배의 화질을 충분히 제공하고 있다고 자부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신제품을 내놓으면서 '나이토그래피'에도 신경을 기울였다. 멀티 프레임 합성으로 디테일을 강화하고 '이미지 시그널 프로세서 블록(ISP Block)'으로 노이즈를 줄이는 한편, 셔터 속도를 전작 대비 30% 높임으로써 어두운 환경에서도 나은 결과물을 얻도록 지원한다.

이밖에 갤럭시 S24엔 영상 콘텐츠를 촬영하면서 시간의 한계를 극복하는 '인스턴트 슬로모'도 실렸다. AI가 프레임간 움직임을 분석한 뒤 중간에 추가 프레임을 만드는 생성형 AI 기술이다. 프레임 사이에 3개의 추가 프레임을 생성함으로써 기존 영상이 30fps이면 120fps, 60fps 이면 240fps의 결과물을 도출한다.

조 부사장은 이러한 기능이 적용되더라도 사진 용량이 커지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여러 기술을 활용해 파일 사이즈가 늘지 않도록 노력했다"면서 "일례로 옵션 중 모션 포토를 쓰면 기존 버전에 비해 용량이 40% 줄어드는 효과가 생긴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OS(운영체계) 업데이트를 앞둔 전작에 대해선 "신제품에 도입된 기술 중 가능한 많은 부분을 이전 모델에 적용되도록 하는 게 삼성전자의 기본적인 방침"이라며 "하드웨어에 따른 일부 제약은 있겠지만 대부분의 소비자가 새 기능을 접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끝으로 조 부사장은 "생성형 AI의 등장과 맞물려 상상하지 못했던 시나리오가 많이 나오고 있다"면서 "최대한 많은 것을 저장하고 즐겁게 볼 수 있도록 기술 개발에 매진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