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6일 월요일

  • 서울 7℃

  • 인천 8℃

  • 백령 4℃

  • 춘천 7℃

  • 강릉 1℃

  • 청주 8℃

  • 수원 8℃

  • 안동 7℃

  • 울릉도 5℃

  • 독도 5℃

  • 대전 7℃

  • 전주 9℃

  • 광주 11℃

  • 목포 7℃

  • 여수 10℃

  • 대구 10℃

  • 울산 7℃

  • 창원 12℃

  • 부산 10℃

  • 제주 9℃

라이프 엄마 아빠, 이번엔 짧은 거 '사줘'

라이프 시리즈 소셜 캡처

엄마 아빠, 이번엔 짧은 거 '사줘'

등록 2023.12.01 15:02

이성인

,  

이찬희

  기자



12월, 본격적인 겨울입니다. 밤낮으로 추워진 날씨에 롱패딩 하나 걸치면 딱 좋을 것 같은데요. 10~20대를 중심으로, 유행을 좇는 이들은 그렇지 않나 봅니다.

올해는 '롱'이 아니라 허리에서 딱 끊기는 '숏'패딩이 필수템으로 등극했기 때문. 배꼽이 보일락 말락 하는 크롭패딩도 있습니다. 업계로서는 패션 트렌드를 바꾸고 순환시켜야 하는 게 당연하겠지만, 부모 입장에서는 당혹스럽기 짝이 없죠. 비싼 거 사줬는데, 만만찮게 비싼 걸 또 사달라기 때문입니다.

추위보다 멋. 그럼 자녀한테 사준 고가의 롱패딩은 어디로 갔을까요? 네, 부모가 대신 입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발목까지 내려가더니 어느새 배꼽까지 올라와버린 패딩 트렌드. 다음에는 또 뭐가 유행할까요?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