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9일 수요일

  • 서울 34℃

  • 인천 33℃

  • 백령 26℃

  • 춘천 35℃

  • 강릉 30℃

  • 청주 34℃

  • 수원 35℃

  • 안동 35℃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36℃

  • 전주 36℃

  • 광주 35℃

  • 목포 31℃

  • 여수 30℃

  • 대구 36℃

  • 울산 33℃

  • 창원 33℃

  • 부산 33℃

  • 제주 23℃

이슈플러스 최근 10년간 1기 신도시 중 '일산' 집값 상승률 가장 낮아

이슈플러스 일반

최근 10년간 1기 신도시 중 '일산' 집값 상승률 가장 낮아

등록 2023.11.21 08:48

김선민

  기자

최근 10년간 1기 신도시 중 일산 집값 상승률이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최근 10년간 1기 신도시 중 일산 집값 상승률이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1기 신도시(분당·일산·평촌·산본·중동) 중 일산 집값 가격 상승률이 가장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1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인 리얼투데이가 KB부동산 통계를 토대로 조사한 결과, 지난달 기준으로 일산신도시가 있는 일산동구의 ㎡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641만원으로, 10년 전인 2013년 말(349만원) 대비 83.6% 상승했다.

같은 기간 분당신도시가 속한 성남시 분당구는 ㎡당 582만원에서 1431만원으로 145.8% 급등했다. 이에 따라 일산과 분당의 가격차는 2013년 말 ㎡당 234만원 수준이었으나, 현재는 789만원으로 벌어졌다. 평촌과도 가격 상승 면에서 괴리를 보이고 있다.

2013년 말 평촌이 속한 안양시 동안구의 ㎡당 평균 매매가는 447만원이었으나 지난달에는 929만원으로 107.8% 상승했다. 두 지역 간 가격 차는 2013년 말 98만원이었으나, 현재는 288만원 수준이다.

일산은 부천이나 산본에 비해서도 집값 상승률 면에서 뒤처지는 상황이다. 부천과 산본은 10년간 ㎡당 매매가가 각각 94.4%, 85.2% 상승했다.

중동센트럴파크 푸르지오 전용 84C형(2020년 입주)이 지난달 12억원(25층)에 팔린 반면, 일산 킨텍스윈시티1블록(2019년 입주) 전용 84C형은 지난 9월 12억원(22층)에 거래됐다. 또 일산요진와이시티(2016년 입주) 전용 84C형은 10억500만원(25층)에 매매됐다.

1기 신도시 중 일산의 가격 상승이 유독 부진한 이유로는 수도권 남부 위주의 개발과 일산 및 주변 지역의 공급 과잉이 지목된다.
일산 위쪽으로는 파주운정신도시, 옆으로는 창릉 신도시가 들어선 데다, 고양시 내에서도 삼송신도시, 덕은·원흥·지축·식사지구 등이 개발되며 주택공급이 넘쳐나다 보니 부동산 시장 호황기 때도 일산 집값은 제자리걸음을 했다는 것이다.

1기 신도시 재건축이 본격 추진된다고 해도 일산은 상대적으로 소외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다만 K-콘텐츠 복합단지인 'CJ라이브시티 아레나'와 '킨텍스 제3전시장', '고양일산테크노밸리' 등의 개발 사업이 계획 중이고,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노선도 개통된다면 시장 분위기가 달라질 수 있다고 관계자는 덧붙였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