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7일 화요일

  • 서울 2℃

  • 인천 4℃

  • 백령 3℃

  • 춘천 1℃

  • 강릉 2℃

  • 청주 3℃

  • 수원 3℃

  • 안동 2℃

  • 울릉도 3℃

  • 독도 3℃

  • 대전 4℃

  • 전주 6℃

  • 광주 5℃

  • 목포 5℃

  • 여수 5℃

  • 대구 3℃

  • 울산 5℃

  • 창원 5℃

  • 부산 5℃

  • 제주 9℃

산업 한국지역난방공사-LGU+, 열수송시설 안전관리체계 고도화 '맞손'

산업 산업일반

한국지역난방공사-LGU+, 열수송시설 안전관리체계 고도화 '맞손'

등록 2023.11.08 09:58

전소연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와 LGU+가 7일 인공지능융합기술(AIoT) 및 빅데이터를 활용한 열수송시설 안전관리체계 고도화 솔루션 공동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왼쪽부터 이상진 한난 건설본부장, 최택진 LGU+ 기업부문장) 사진=한국지역난방공사 제공

한국지역난방공사와 LG유플러스는 7일 LG유플러스 용산 사옥에서 인공지능융합기술(AIoT) 및 빅데이터를 활용한 열수송시설 안전관리체계 고도화 솔루션 공동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 주요 내용은 ▲AIoT센싱 기술을 적용한 열수송시설 안전관리 제품개발 ▲사고 예방을 위한 열수송관의 진동 및 기울기 감지 기술 ▲빅데이터 분석기술을 접목한 예지보전 모니터링 알고리즘 등을 열수송분야에 적용하기 위한 기술 공동발굴, 정보교류 및 협력 등이다.

협약식에 참석한 이상진 한국지역난방공사 건설본부장은 "집단에너지사업 주요 인프라인 열수송관은 국민들이 안심하고 깨끗한 에너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중요시설로써, 안전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첨단 기술의 선제적 개발과 적용으로 국민이 신뢰하는 열수송관의 안전관리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은 "이번 업무협력은 산업 전문가의 노하우를 반영해 현장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의미 있는 기회였다"며 "AIoT와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이 현장에서 보다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관련 역량을 최대한 접목하겠다"고 강조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