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4일 월요일

  • 서울 -1℃

  • 인천 -2℃

  • 백령 1℃

  • 춘천 -4℃

  • 강릉 -1℃

  • 청주 2℃

  • 수원 -1℃

  • 안동 -1℃

  • 울릉도 6℃

  • 독도 6℃

  • 대전 1℃

  • 전주 4℃

  • 광주 1℃

  • 목포 4℃

  • 여수 4℃

  • 대구 1℃

  • 울산 4℃

  • 창원 3℃

  • 부산 5℃

  • 제주 5℃

금융 토스뱅크, 2850억원 규모 유상증자

금융 은행

토스뱅크, 2850억원 규모 유상증자

등록 2023.09.25 16:43

수정 2023.09.25 17:14

한재희

  기자

총 납입금 1조9350억원

토스뱅크 내부 전경. 사진=토스뱅크 제공

토스뱅크가 유상증자를 통해 2850억원 규모의 자본금을 확보했다고 25일 밝혔다.

최근 1년 새 가장 큰 규모의 자금 유치다. 토스뱅크는 기업가치 2조4000억원을 달성했다.

토스뱅크는 이날 오후 열린 이사회를 통해 주주사들이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이로써 토스뱅크의 총 납입 자본금은 1조9350억원이 됐다. 신규 발행 주식은 보통주 약 4384만 주이며 주당 발행가는 6500원이다.

토스뱅크의 이번 증자는 지난해 10월 이후 시장의 여러 기업들이 진행한 자본금 확충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글로벌 경기침체, 고금리, 인플레이션 등 삼중고에 처한 시장 상황 속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는 뜻이라고 은행측은 설명했다.

780만 고객을 확보한 토스뱅크는 올 7월 흑자를 달성하며 안정적인 수익 모델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전월세보증금 대출을 새롭게 선보이며 신용대출에서 담보대출로 여신 포트폴리오를 확장했으며 외환 및 아이서비스 등 하반기 라인업도 구축한 상황이다.

토스뱅크는 이번 증자를 통해 지속적인 규모의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다. 비바리퍼블리카를 비롯해 이랜드, 하나은행, 알토스벤처스, 홈앤쇼핑, 한국투자캐피탈, 한화투자증권, SC제일은행 등 주주사들의 신뢰와 지원 속에 재무건전성도 한층 강화했다. 유상증자를 마친 토스뱅크는 자기자본비율(BIS)은 약 13%에 이른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토스뱅크가 다시 한번 차별화된 기업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었던 것은 고객들과 주주사의 전폭적인 신뢰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월 흑자 달성을 기반으로 분기, 연간 흑자 달성 등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