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9℃

  • 인천 27℃

  • 백령 24℃

  • 춘천 28℃

  • 강릉 31℃

  • 청주 29℃

  • 수원 28℃

  • 안동 28℃

  • 울릉도 25℃

  • 독도 25℃

  • 대전 28℃

  • 전주 27℃

  • 광주 25℃

  • 목포 23℃

  • 여수 23℃

  • 대구 29℃

  • 울산 26℃

  • 창원 26℃

  • 부산 25℃

  • 제주 21℃

이슈플러스 "올해 폴더블 시장, 작년 대비 43% 급증"

이슈플러스 일반

"올해 폴더블 시장, 작년 대비 43% 급증"

등록 2023.09.22 13:45

수정 2023.09.22 13:49

김선민

  기자

올해 폴더블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 대비 40% 넘게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올해 폴도블 스마트폰 출하량이 작년 대비 43%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올해 폴도블 스마트폰 출하량이 작년 대비 43%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연합뉴스에 따르면 22일 올해 폴더블 스마트폰 출하량은 작년 대비 43% 증가한 1830만대로 예상됐다. 내년에는 이보다 38% 늘어난 2520만대, 2027년에는 7000만대로 성장할 것이라고 시장조사업체 트랜드포스는 내다봤다.

이러한 추세라면 전체 스마트폰 시장에서 폴더블이 차지하는 비중은 올해 1.6%에서 2027년 5%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트렌드포스는 "중장기적 관점에서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의 확대는 불가피하다"며 그 이유로 패널과 힌지 등의 부품 가격의 하락, 중국 제조사의 확장 전략을 꼽았다.

특히 트렌드포스는 폴더블을 처음 선보인 삼성전자가 현재 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지만, 중국 브랜드가 점차 점유율을 늘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삼성전자의 지난해 폴더블 시장 점유율은 82%였지만, 올해는 68%(1250만대)가 될 것으로 트렌드포스는 예상했다.

트렌드포스는 "중국 브랜드가 대부분 안방에 집중하고 있지만, 만일 이들이 글로벌로 눈을 돌릴 경우 폴더블 시장의 성장 곡선을 끌어 올릴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