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5일 토요일

  • 서울 18℃

  • 인천 16℃

  • 백령 15℃

  • 춘천 15℃

  • 강릉 12℃

  • 청주 21℃

  • 수원 17℃

  • 안동 16℃

  • 울릉도 14℃

  • 독도 14℃

  • 대전 19℃

  • 전주 18℃

  • 광주 18℃

  • 목포 16℃

  • 여수 18℃

  • 대구 18℃

  • 울산 16℃

  • 창원 18℃

  • 부산 17℃

  • 제주 17℃

이슈플러스 中 헝다, '투자금 7조 미지급' 금융계열사 CEO 체포

이슈플러스 일반

中 헝다, '투자금 7조 미지급' 금융계열사 CEO 체포

등록 2023.09.18 11:20

김선민

  기자

중국 대형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그룹(에버그란데)의 자금줄 역할을 해온 금융계열사의 부정행위가 중국 당국에 적발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7일 펑파이 등 중국 매체들은 광둥성 선전시 공안국은 전날 위챗(중국의 카카오톡 격 메신저) 계정을 통해 헝다금융재부관리(恒大財富·에버그란데 웰스)의 두(杜)모씨 등 관련자들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중국 공안은 추가 투자 피해자들은 경찰에 연락해 사건을 등록할 수 있다며 수사를 확대할 가능성도 내비쳤다.

경제매체 차이신에 따르면 헝다재부는 2015년 11월 '헝다금융서비스'라는 이름으로 설립된 회사로, 등록 자본금은 10억위안(약 1천830억원)이다. 헝다그룹의 완전자회사인 헝다금융지주회사가 100%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2016년 3월 영업을 시작한 헝다금융서비스는 중국 전역에서 개인 간 거래(P2P) 대출 상품이 성행하던 때로, 헝다금융서비스는 곧장 헝다그룹 산하의 P2P 플랫폼이 됐다.

2018년부터 중국이 P2P 업계 정돈에 나서면서 헝다금융서비스는 시장에서 철수했고 2019년 5월 사명을 헝다재부로 바꾼다. 이후 헝다재부는 '공급망 금융'이라는 간판을 내걸고 금융상품을 취급해왔다.

돈을 빌려가는 쪽은 헝다그룹 관련 회사거나 헝다의 공급망 안에 있는 업체들이었고, 중국 각지의 무허가 거래소가 이 거래를 담당했다. 헝다재부는 모인 자금을 헝다그룹을 위한 '자금 저수지'로 만들어 실질적으로 관리했다.

차이신은 이런 헝다재부의 방식이 최근 유동성 위기에 직면한 1조위안대 자산관리회사 중즈(中植)그룹과 같은 전형적인 자체 융자의 특징을 보인다고 짚었다.

헝다재부의 내부 관계자는 차이신에 "이런 돈은 헝다재부가 통일적으로 조정·배치했는데, 대부분은 지역별 사업에 투입됐다"며 "이 밖에도 헝다그룹 본사가 자금 일부를 빼가기도 했다"고 말했다.

헝다재부가 투자자들로부터 받은 돈이 만기가 되면 헝다그룹이 다른 항목에서 돈을 빼내 헝다재부에 건넴으로써 원리금을 지급하는 식이었다는 것이다.

부동산업체들의 융자 문제를 잘 알고 있는 한 인사는 P2P 업계가 정돈되기 시작하면서 부동산기업들의 금융 플랫폼이 정책 리스크를 피하기 위해 '지하화'를 고민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헝다재부 역시 투자 문턱을 높이면서 더는 대중을 대상으로 투자 상품을 선전하지 않게 됐다.

문제는 2021년 9월 헝다재부가 모든 금융상품의 원리금 지급을 중단한다고 선언하면서 본격화한다.

헝다재부는 이 시점부터 금융상품 판매를 중단했고 회사를 떠난 고위직이나 직원, 금융상품 소비자 등 기존 투자자 수십만명이 투자금을 돌려받을 수 없게 돼 파문이 확산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