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2일 토요일

  • 서울 22℃

  • 인천 23℃

  • 백령 23℃

  • 춘천 23℃

  • 강릉 20℃

  • 청주 23℃

  • 수원 23℃

  • 안동 23℃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24℃

  • 전주 25℃

  • 광주 25℃

  • 목포 24℃

  • 여수 24℃

  • 대구 25℃

  • 울산 24℃

  • 창원 25℃

  • 부산 23℃

  • 제주 22℃

유통·바이오 삼성바이오, 4공장서 BMS 면역항암제 위탁생산한다···"파트너십 10년 지속"

유통·바이오 제약·바이오

삼성바이오, 4공장서 BMS 면역항암제 위탁생산한다···"파트너십 10년 지속"

등록 2023.09.18 09:08

유수인

  기자

2030년까지 3213억원 규모 CMO 올해 누적 수주액 3조원 달성 기대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성바이오)는 글로벌 제약사 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BMS)과 총 2억 4200만 달러(약 3213억원) 규모의 면역항암제 의약품을 2030년까지 위탁생산(CMO)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공시했다. 그래픽= 박혜수 기자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성바이오)는 글로벌 제약사 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BMS)과 총 2억 4200만 달러(약 3213억원) 규모의 면역항암제 의약품을 2030년까지 위탁생산(CMO)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공시했다. 그래픽= 박혜수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성바이오)는 글로벌 제약사 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BMS)과 총 2억 4200만 달러(약 3213억원) 규모의 면역항암제 의약품을 2030년까지 위탁생산(CMO)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이번 계약 주체는 SWORDS LABORATORIES UNLIMITED COMPANY, DUBLIN, BOUDRY BRANCH로 아일랜드에 위치한 BMS의 자회사다.

BMS는 암·혈액·면역·심혈관 질환 분야 치료제를 개발 중이며, 글로벌 제약 및 바이오 분야에서 미국을 대표하는 기업이다. 지난해 매출 기준 글로벌 7위 제약사이며, 시가총액은 약 200조원이다. 현재 차세대 바이오기술로 각광받고 있는 키메릭 항원 수용체 T세포(CAR-T) 등 신사업 부분을 확대하고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삼성바이오 4공장은 향후 7년여간 BMS의 주력 제품인 면역항암제의 생산 기지로 활용된다.

BMS는 삼성바이오가 CMO 사업을 시작한 이후 첫 고객사로 인연을 시작해 현재까지 CMO 신규·증액 계약을 체결하며 10년 넘게 파트너십을 지속하고 있다.

삼성바이오 1공장이 가동되던 2013년 처음 CMO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듬해인 2014년 4월 제품 수 및 서비스 협력 범위를 확대하는 추가 계약을 맺은 바 있다.

BMS와의 장기 파트너십이 가능했던 배경은 존림 사장 체제 이후 삼성바이오가 ▲세계 최대 생산능력 ▲ 초스피드 생산 속도 ▲ 안정적이면서도 높은 품질을 바탕으로 고객사의 신뢰를 쌓은데 있다.

삼성바이오는 이 같은 경쟁력을 바탕으로 BMS 뿐 아니라 글로벌 주요 빅파마와의 신규/증액 계약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현재까지 글로벌 상위 빅파마 20곳 중 14곳을 고객사로 확보한 상태다.

지난 6월 전체 가동을 시작한 4공장은 그 규모가 24만 리터에 달하는 초대형 생산시설임에도 빅파마 중심의 대규모 수주가 증가하며 높은 수준의 가동률을 기록 중이다. 4공장 매출은 오는 3분기 실적 부터 반영될 예정이다.

이에 삼성바이오의 연간 실적에 대한 시장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올해 화이자, 노바티스 등 빅파마들과의 대형 수주에 이어 금번 BMS 계약 건까지 현재 기준 연간 누적 수주액은 역대 최고 기록인 2조 7000여억 원으로 연간 누적 3조 원을 향해 달리고 있다.

회사의 CMO 계약은 보통 최소구매물량보전(MTOP) 형식으로 진행된다. 이에 계약 금액과 물량은 고객사의 요구와 상황에 따라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정적 공장 가동 능력을 인정 받아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특히 최근 계속된 대규모 계약으로 제기됐던 Overcapacity(생산과잉) 우려를 완전 불식시킴과 동시에 가동한 지 얼마 되지 않은 4공장에서 글로벌 톱 제약사들로부터 대량 장기계약이 끊이지 않아 현재 건설 중인 5공장에 대한 기대도 높은 상황이다.

삼성바이오는 시장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18만 리터 규모의 5공장을 지난 4월 착공했다. 현재 2025년 4월 완공을 목표로 건설 중이며, 5공장 완공 시 삼성바이오의 전체 생산능력은 78만 4000리터로 늘어난다.

이와 함께 삼성바이오는 프로세스 혁신을 통해 바이오의약품 생산에 필수적인 기술이전 기간을 업계 평균의 절반 수준인 3개월로 단축하기도 했다. 촉박한 일정으로 긴급 물량 요청이 있을 경우에도 유연하고 신속한 대응으로 생산 일정을 준수해 고객 만족도를 실현하고 있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98% 이상의 배치(Batch) 성공률을 거두고 있다. 지난 달 말 기준 누적 규제기관 승인 건수 231건을 기록하며 의약품 제조/관리되는 전 과정에서 품질 능력을 입증하고 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