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8일 화요일

  • 서울 19℃

  • 인천 18℃

  • 백령 14℃

  • 춘천 16℃

  • 강릉 12℃

  • 청주 18℃

  • 수원 17℃

  • 안동 13℃

  • 울릉도 14℃

  • 독도 14℃

  • 대전 18℃

  • 전주 19℃

  • 광주 18℃

  • 목포 18℃

  • 여수 18℃

  • 대구 17℃

  • 울산 14℃

  • 창원 18℃

  • 부산 16℃

  • 제주 14℃

이슈플러스 대기업 자녀세대 주식자산 늘었다···50% 이상 22곳, 10년새 10개↑

이슈플러스 일반

대기업 자녀세대 주식자산 늘었다···50% 이상 22곳, 10년새 10개↑

등록 2023.08.30 08:53

김선민

  기자

대기업 자녀세대 주식자산 비중이 50% 넘는 곳이 10년간 10곳이 늘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대기업 자녀세대 주식자산 비중이 50% 넘는 곳이 10년간 10곳이 늘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대기업 집단 총수 일가가 보유한 주식 자산 중 자녀세대 자산 비중이 50%를 넘는 곳이 지난 10년 새 10곳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대기업 집단은 사실상 승계 작업이 끝난 것으로 해석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30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에는 총수가 있고 10년 전과 비교 가능한 대기업 집단 56개를 대상으로 총수 일가 주식자산 승계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 7월 말 현재 총수 일가 주식자산 중 자녀세대의 자산 비중이 50% 이상인 대기업집단은 총 22개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10년 전인 2013년 말(12곳)에서 10곳 늘어난 수치다.

롯데와 한솔, DL, 한국타이어 등 4개 그룹은 자녀세대 주식자산 비중이 100%였다. 그 외 50%를 넘는 곳은 태영(98.4%)과 DN(92.0%), 두산(83.7%), LG(82.4%), 호반건설(77.9%), 한진(77.8%), 효성(74.7%), 삼성(74.4%), 한화(74.4%), 동원(73.8%), 금호석유화학(72.8%), 신세계(67.5%), 장금상선(64.2%), DB(61.0%), 엠디엠(60.2%), 세아(51.8%), LX(50.6%), 현대자동차(50.5%) 등 18곳이다.

10년 새 자녀세대 주식자산 상승 폭이 가장 큰 곳은 DL(41.9%→100%)이었고, 엠디엠(3.4%→60.2%), LG(25.9%→82.4%), 삼성(22.2%→74.4%), 한진(26.2%→77.8%)이 뒤를 이었다.

대기업집단 총수 일가의 자녀세대 승계는 크게 상속·증여, 공익재단 설립, 자녀세대 기업가치 올리기 등의 방식으로 이뤄졌다.

상속을 통한 자산승계의 대표적 사례는 LG와 삼성, 한진이다.

LG는 2018년 구본무 회장 별세 후 세 자녀(구광모·연경·연수)에게, 삼성은 2020년 이건희 회장 별세 후 배우자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세 자녀(이재용·부진·서현)에게 상속이 이뤄졌다.

한진 또한 2019년 조양호 회장 별세 후 배우자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세 자녀(조원태·승연·현민)에게 지분이 상속됐다.

공익재단을 통한 승계의 대표적 사례는 DL이다. DL은 이준용 명예회장이 2015년과 2016년 대림(옛 대림코퍼레이션) 주식 42.65%를, 2018년 대림씨엔에스 주식 2.31%를 재단에 기부하면서 자녀세대 주식자산 비중이 58.1%포인트 늘었다.

엠디엠은 자녀세대 보유기업의 가치를 높여 승계를 완성했다. 문주현 회장의 두 자녀(문현정·초연)가 지분 95.24%를 보유한 엠디엠플러스의 기업 규모(자본총액)는 2013년 말 68억원에서 2022년 말 1조3천824억원으로 200배 이상 폭증했다.

부모세대 주식자산 비중이 100%인 그룹은 현대백화점, 네이버, 셀트리온, 코오롱, 이랜드, 교보생명 등 6곳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네이버, 셀트리온, 이랜드는 창업세대가 지분을 모두 갖고 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