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 서울 28℃

  • 인천 27℃

  • 백령 24℃

  • 춘천 29℃

  • 강릉 29℃

  • 청주 30℃

  • 수원 27℃

  • 안동 28℃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9℃

  • 전주 25℃

  • 광주 29℃

  • 목포 29℃

  • 여수 28℃

  • 대구 29℃

  • 울산 28℃

  • 창원 28℃

  • 부산 26℃

  • 제주 28℃

IT 연매출 2000억 자신한 NHN클라우드···성장 열쇠는 '연계'

IT IT일반

연매출 2000억 자신한 NHN클라우드···성장 열쇠는 '연계'

등록 2023.06.22 15:04

강준혁

  기자

22일 'NHN클라우드 make IT 2023' 개최 "추가 투자 계획 아직···사업 리빌딩 시 고려" 글로벌·풀스택·AI리터러시 3대 전략으로 제시

NHN클라우드가 서울 삼성동 코엑스서 'NHN클라우드 make IT 2023'을 개최하고 기업의 방향성을 설명했다. 사진=NHN클라우드 제공NHN클라우드가 서울 삼성동 코엑스서 'NHN클라우드 make IT 2023'을 개최하고 기업의 방향성을 설명했다. 사진=NHN클라우드 제공

NHN클라우드가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전년 대비 두 자릿수 대 매출 성장을 자신했다. 지난해 뛰어난 성과를 낸 공공·금융 분야 공략에 드라이브, 지속해서 시장을 주도해 나간다는 목표다.

김동훈 NHN 공동대표는 2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NHN클라우드 make IT 2023' 도중 "경기가 좋지 않은 상황이지만, 올해 2000억원 수준의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영업이익은 전년도 수준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NHN클라우드는 매출 약 16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매출 25% 확대하겠다는 포부를 내비친 것이다.

김 공동대표는 이를 달성하기 위한 전략으로 ▲공공·금융 등 시장 리더십 공고화 ▲글로벌 역량 및 풀스택 기술력 강화 ▲AI 인프라·기술 영향력 제고 등을 제시했다.

NHN클라우드는 지난해 공공부문 클라우드 전환 시장에서 수주 기관 기준 39% 점유율을 달성했다. 올해는 경상남도 산하 총 161개 대민시스템 클라우드 전환을 완료, 다양한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클라우드 사업자(CSP) 중 유일하게 '행정망'도 연계해 클라우드로 구현한 공공 표준 전자 문서 시스템 '온-나라 문서 2.0'과 같이 기술적으로 수준 높은 전환 사례를 계속해서 선보일 예정이다.

금융 부문에서도 경쟁력을 지속 강화한다. NHN클라우드는 KB금융그룹과 오랜 파트너십을 이어오고 있으며 지난해 신한투자증권과 핵심 서비스 클라우드 전환 추진 MOU 체결 등 금융 시장에서 사업을 전략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다수 금융 분야 사업에서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금융 산업에 최적화된 안정성과 보안, 규제, 규정 준수를 갖춘 '금융 전용 리전형 클라우드' 전략으로 시장을 주도한다는 목표다.

NHN클라우드는 비즈니스 플랫폼으로서의 역량을 제고하기 위한 열쇠로 '글로벌'과 '클라우드 풀스택 역량 강화'를 꼽았다.

우선 거점을 확보한 일본과 미국 공략을 지속한다. 특히 일본에서는 현지 최상위 클라우드 관리서비스 제공사(MSP)로 자리매김한 NHN테코러스가 구축한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NHN클라우드의 커머스, 보안 등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상품을 제공한다. 유럽시장은 지난 4월 업무 협약을 체결한 유럽지역 CSP 'GCore'와 협업해 공략한다.

NHN클라우드는 자사의 IaaS(서비스형 인프라스트럭처) 기술력과 NHN인재아이엔씨의 SI, CMP(클라우드 관리 플랫폼) 역량, NHN크로센트의 VDI(가상화 데스크톱 인프라) 능력 등 핵심 기술력을 융합해 IaaS, DaaS, PaaS 등 클라우드 전 영역을 아우르는 '클라우드 풀스택' 전략을 펼친다. 이를 위해 고객 요구 및 서버규모에 맞는 프라이빗 클라우드 구축과 손쉬운 관리를 지원하는 'NHN 프라이빗 덱'(NHN Private Deck)과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한 DaaS 'VDI on Cloud'를 선보인다.

김 공동대표는 "NHN클라우드가 시장에서 핵심 CSP로 주목받고 있다는 점에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디지털 전환과 AI 기술 충격으로 촉발된 글로벌 기술 경쟁 환경에서 계속해서 NHN클라우드만의 가치를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