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5일 토요일

  • 서울 24℃

  • 인천 25℃

  • 백령 22℃

  • 춘천 25℃

  • 강릉 25℃

  • 청주 28℃

  • 수원 25℃

  • 안동 30℃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8℃

  • 전주 30℃

  • 광주 31℃

  • 목포 28℃

  • 여수 29℃

  • 대구 33℃

  • 울산 28℃

  • 창원 32℃

  • 부산 29℃

  • 제주 26℃

오피니언 웹툰發 'AI윤리' 논란 확산···가이드라인 마련해야

오피니언 기자수첩

웹툰發 'AI윤리' 논란 확산···가이드라인 마련해야

등록 2023.06.16 16:57

수정 2023.06.16 17:03

강준혁

  기자

reporter
생성형 인공지능(AI) 등장에 탄성을 내지른 지 1년도 지나지 않아 '윤리문제'가 대두됐다. 가장 많은 우려가 나오는 건 웹툰 업계다. 그동안 AI를 작가로 볼 것이냐 도구로 볼 것이냐에 대한 말은 많았지만, 구체적인 역할을 결정하진 못한 상황이다.

논란은 웹툰 플랫폼 양대 산맥, 네이버웹툰과 카카오웹툰 중심으로 가속하고 있다. AI가 만든 결과물을 작품으로 용인하는 게 적합한지 갑론을박이 이어진다. 일부 AI 기술을 활용하는 작가들은 웹툰 제작 프로세스에 AI가 유용한 측면이 있다는 입장이지만, 웹툰 팬들은 ▲"창작의 고뇌를 거치지 않은 작품은 재미있을 수 없다" ▲"스스로 사고하지 못하는 AI가 창작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한다.

웹툰 작가와 지망생 중심으로 AI 보이콧 운동도 진행 중이다. 16일 네이버웹툰 아마추어 연재 창구 '도전 만화'에 접속하면 총 84개의 'AI 웹툰 보이콧' 섬네일이 올라온다. 섬네일을 클릭하면 ▲ai 웹툰 보이콧합니다 ▲네이버의 도전 만화 그림 무단 ai 수집을 반대합니다 ▲저작권에서 안전한 그림 ai는 없다는 문구가 노출된다.

현재 한국의 경우 AI가 창작한 작품의 저작권을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AI 웹툰의 저작권은 별도로 인정되지 않는다. 하지만 AI에 관한 세부적인 사용 지침과 규제가 없기 때문에 논란이 갈수록 커지는 것이다.

논란이 확산하자 작품이 연재되는 웹툰 플랫폼 역시 난색을 보이고 있다. 이들 입장에서는 성난 팬들을 진정시키기 위해서라도 AI 배제 조처를 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이렇듯 업계가 신기술을 마주해 어수선한 상황이지만 아직 당국에서는 규제 가이드라인도 마련하지 못한 상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는 "아직 어느 나라도 AI 규제 가이드라인을 설정한 곳은 없다"며 "게다가 미국 중심의 글로벌 기업에 비해 우리나라는 아직 생성형 AI 모델도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규제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지속해서 논의하고 있지만 국가 단위 규제는 당분간은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웹툰, 카카오웹툰이 각각 AI 배제 의사를 표방하면서 해당 논란을 불식시키고자 노력하지만, 새로운 기술을 배척하는 것이 해답은 아니라는 생각이다. 앞서 이미지 보정 작업에 AI를 활용해 논란이 된 '신과 함께 돌아온 기사 왕님' 사태에서 보듯, 도구로서 AI의 가능성은 확보됐다. 올바른 AI 활용법을 찾기 위해서라도 정부는 하루빨리 가이드라인을 만들어야 할 것이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