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8일 화요일

  • 서울 19℃

  • 인천 18℃

  • 백령 14℃

  • 춘천 16℃

  • 강릉 12℃

  • 청주 18℃

  • 수원 17℃

  • 안동 13℃

  • 울릉도 14℃

  • 독도 14℃

  • 대전 18℃

  • 전주 19℃

  • 광주 18℃

  • 목포 18℃

  • 여수 18℃

  • 대구 17℃

  • 울산 14℃

  • 창원 18℃

  • 부산 16℃

  • 제주 14℃

산업 삼성SDI-GM, 美 인디애나주에 합작사 설립···연 30GWh 규모

산업 에너지·화학

삼성SDI-GM, 美 인디애나주에 합작사 설립···연 30GWh 규모

등록 2023.06.14 07:15

수정 2023.06.14 09:00

김현호

  기자

그래픽=박혜수 기자그래픽=박혜수 기자

삼성SDI와 제너럴모터스(이하 GM)가 미국 인디애나주에 배터리 합작사를 설립한다. 지난 4월 '배터리 동맹'을 선언한 이후 2개월 만에 합작사 설립을 공식화한 셈이다.

삼성SDI와 GM은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인디애나주 북중부 지역인 세인트조셉 카운티(St. Joseph County) 뉴 칼라일(New Carlisle)에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합작사는 연 30GWh(기가와트시) 이상 생산을 계획했으며 2026년 가동을 목표로 한다. 앞서 삼성SDI와 GM은 지난 4월 합작사 설립을 위해 30억 달러(약 3조8000억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다.

합작사 부지는 약 265만 제곱미터(㎡) 규모로 이는 국제 규격의 축구장 390여개 면적에 달한다. 삼성SDI는 생산시설이 완공되면 1700여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은 "GM과의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삼성SDI가 인디애나주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어 감사하다"며 "삼성SDI는 GM과 인디애나주를 거점으로 삼아 미국이 전기차 시대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고 수준의 안전성과 품질을 갖춘 제품을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SDI는 지난해 스텔란티스와 조인트벤처(JV)를 설립하고 인디애나주 코코모에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을 짓기로 했다. 스텔란티스 합작공장은 연 23GWh 규모로 2025년 가동될 예정이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