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4일 금요일

  • 서울 24℃

  • 인천 23℃

  • 백령 19℃

  • 춘천 27℃

  • 강릉 22℃

  • 청주 26℃

  • 수원 23℃

  • 안동 28℃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27℃

  • 전주 25℃

  • 광주 26℃

  • 목포 25℃

  • 여수 24℃

  • 대구 30℃

  • 울산 24℃

  • 창원 25℃

  • 부산 24℃

  • 제주 22℃

금융 반려 가구 552만명···가장 큰 관심사 '반려 동물 건강관리'

금융 금융일반

반려 가구 552만명···가장 큰 관심사 '반려 동물 건강관리'

등록 2023.06.04 07:00

정단비

  기자

KB금융 '2023 한국 반려동물 보고서' 발간

KB금융그룹은 4일 반려동물의 첫 맞이 과정부터 양육, 장례까지 전생애에 걸친 행복한 반려 생활을 위한 필수 조건들을 짚어보는 '2023 한국 반려동물 보고서'를 발간했다. 사진=KB금융그룹 제공KB금융그룹은 4일 반려동물의 첫 맞이 과정부터 양육, 장례까지 전생애에 걸친 행복한 반려 생활을 위한 필수 조건들을 짚어보는 '2023 한국 반려동물 보고서'를 발간했다. 사진=KB금융그룹 제공

KB금융그룹은 4일 반려동물의 첫 맞이 과정부터 양육, 장례까지 전 생애에 걸친 행복한 반려 생활을 위한 필수 조건들을 짚어보는 '2023 한국 반려동물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의 내용을 살펴보면 대한민국에서 반려동물을 기르는 '반려 가구'는 2022년 말 기준 약 552만 가구로 2020년 말 536만 가구 대비 약 2.8% 증가했으며, '반려 가구'는 반려동물의 입양에서부터 양육, 장례에 이르기까지 가족에 준하는 책임감을 갖고 관리함으로써 반려동물 양육 문화를 성숙시켜 나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을 처음 맞이하는 경로를 묻는 말에는 '친구나 지인을 통해서'라고 응답한 경우가 33.6%로 가장 많았다. 특히 20~30대에서는 '동물보호센터를 통해서 맞이했다'와 '유기 동물을 직접 구조했다'라고 답변한 비중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이들 세대를 중심으로 '유기 동물 입양 문화'가 자리 잡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반려동물을 맞이하기로 결정하는데 '1개월 이상' 생각했다는 응답 비중은 전체 '반려 가구'의 34.5%였으며, '1개월 이상'이 소요된 이유에는 '책임지고 잘 키울 수 있는지 고민'했기 때문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61.0%로 가장 높았다.

또한 '반려 가구' 중 67.3%는 반려동물을 기르면서 '만족한다'고 생각하였으나 타인에게 반려동물 양육을 '추천하겠다'고 답한 비율은 오히려 감소(2021년 46.5%→2023년 41.9%)하였는데, 이는 '반려 가구'가 가족의 일원인 반려동물을 기르면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전체 '반려 가구' 중 반려동물 입양 준비가 '충분했다'라고 생각한 경우는 28.4%에 불과하였으며, 반려동물 입양 준비를 돕기 위한 방법의 하나로 '반려인 자격시험의 국내 도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49.2%에 이르렀다.

반려동물 양육과 관련하여 '반려 가구'의 가장 큰 관심사는 '반려동물 건강 관리'(55.0%)였으며, 반려동물 식사나 거주환경 등 '반려동물 양육'(38.8%)과 '반려동물 외출'(27.0%)이 그 뒤를 이었다. '반려동물 건강 관리'와 관련해서는 '건강검진 등 건강관리 방법'(68.6%)과 '질병 진단 후 케어 방법'(55.7%)에 대한 관심도가 높았다.

또한 지난 2년간 반려동물을 위해 치료비(사고나 상해, 질병으로 인한 치료비와 약값의 합계)를 지출한 경험이 있는 '반려 가구'는 전체 '반려 가구'의 73.4%였다. 이들은 연평균 78만 7000원을 지출하였으며 정기검진이나 X-Ray, CT, MRI 등 장비를 사용한 '정기/장비 검진'에 대한 지출이 가장 많았다.

이와 더불어 반려동물의 전문적인 건강관리를 위해 온라인상에서 수의사와 1대 1 채팅을 통해 상담할 수 있는 '원격의료상담'과 수의사와의 온라인 화상상담 및 진료를 통해 약 처방까지 받을 수 있는 '원격진단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반려 가구'가 많은 것으로 나타나 향후 이 분야에 대한 검토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됐다. (원격의료상담 서비스 '필요하다' 41.5%, 원격진료 서비스 '필요하다' 44.1%)

반려동물의 양육비, 치료비 등 생애 비용 지출은 늘어나는 추세이나 이에 대한 준비는 상대적으로 부족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반려동물 양육을 위해 별도로 자금을 마련하고 있는 경우는 전체 '반려 가구'의 21.5%에 불과했다. 또한 '반려 가구'의 89%가 반려동물 보험에 대해 알고 있었으나 실제로 가입한 '반려 가구'는 11.9%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보험을 가입하지 않은 주된 이유로는 '월보험료가 부담된다'(48.4%), '보장범위가 좁다'(44.2%) 는 점을 가장 많이 꼽았다.

마지막으로 반려동물의 장례와 관련해서는, 과거에는 키우던 반려동물이 죽음을 맞이하면 '직접 땅에 매장'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으나(팻로스(Loss)를 경험한 가구 중 58.7%) 이번 조사 결과 '반려 가구'의 상당수(64.5%)는 화장 후 수목장, 메모리얼스톤, 봉안당 안치 등 화장 후 장묘시설 이용을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황원경 박사는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생각하는 사회적 인식이 확산하면서 대한민국의 반려동물 양육 문화도 함께 발전하며 성숙 단계에 접어들었다"며 "동물 유기 확산 방지를 위해 2030세대를 중심으로 자리 잡고 있는 '유기 동물 입양 문화'를 적극 활용하는 한편 반려동물의 전문적인 건강관리 지원을 위해 '원격 의료상담 서비스', '원격진단 서비스' 실시 등 제도적인 변화도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2017년 이후 4번째로 발간되는 '2023년 한국 반려동물 보고서'는 ①한국 반려동물 양육 현황, ②반려 가구의 반려동물 양육 행태, ③반려 가구의 반려동물 생애 지출로 구성되었으며 최근 반려동물을 '또 하나의 가족'으로 여겨 반려동물 양육에 대한 높은 책임감을 요구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고려하여, ④반려동물 원격의료상담과 진료, ⑤반려동물 맞이 준비, ⑥반려묘 양육 스트레스 관리 이슈까지 담아냈다.

이번에 발행된 '2023 한국 반려동물 보고서'는 지난 2월 15~5월 3일까지 2차례에 걸쳐 일반 가구 2000명과 반려 가구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와 별도 패널을 대상으로 한 표적 집단 심층 면접(FGI) 결과를 토대로 작성됐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