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6일 일요일

  • 서울 20℃

  • 인천 19℃

  • 백령 19℃

  • 춘천 18℃

  • 강릉 20℃

  • 청주 21℃

  • 수원 19℃

  • 안동 20℃

  • 울릉도 20℃

  • 독도 20℃

  • 대전 21℃

  • 전주 22℃

  • 광주 22℃

  • 목포 21℃

  • 여수 24℃

  • 대구 21℃

  • 울산 20℃

  • 창원 21℃

  • 부산 20℃

  • 제주 21℃

산업 LG전자-GS건설, 소형 모듈러 주택 개발···"새 주거 문화 선도"

산업 전기·전자

LG전자-GS건설, 소형 모듈러 주택 개발···"새 주거 문화 선도"

등록 2023.05.30 11:00

수정 2023.05.30 12:49

김현호

  기자

LG전자 H&A사업본부장 류재철 사장(왼쪽)과 GS건설 미래혁신대표 허윤홍 사장. 사진=LG전자 제공LG전자 H&A사업본부장 류재철 사장(왼쪽)과 GS건설 미래혁신대표 허윤홍 사장.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GS건설과 손잡고 소형 모듈러 주택 'LG 스마트코티지'를 활용한 신개념 가전·공간 복합 사업에 속도를 낸다.

LG전자와 GS건설은 30일 서울 금천구에 위치한 LG전자 가산R&D캠퍼스에서 스마트코티지 상품화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 허윤홍 GS건설 미래혁신대표 사장 등이 참석했다.

LG 스마트코티지는 지난 3월 LG전자가 공개한 세컨드 하우스(Second House) 형태의 소형 모듈러 주택이다. LG전자는 워케이션(Workation, Work+Vacation; 일하면서 휴가를 즐김)이나 5도(都) 2촌(村)(5일은 도시, 2일은 농촌에 거주)과 같은 새로운 주거 문화,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유연한 근무 방식 등에 주목해 스마트코티지를 개발하게 됐다.

LG전자는 이번 협약으로 관련 사업이 사업화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했다. LG전자는 앞선 에너지 및 냉난방공조 기술, 차별화된 프리미엄 가전과 스마트홈 서비스 등을 GS건설의 전문적인 모듈러 주택 생산기술과 결합해 혁신적인 신개념 가전·공간 복합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히트펌프 시스템 보일러와 같은 고효율 냉난방 제품과 워시타워 컴팩트, 인덕션 전기레인지 등 에너지 효율이 뛰어난 공간 맞춤형 프리미엄 가전을 적용해 가전과 공간을 융합하는 스마트코티지 상품화와 새로운 사업모델 개발을 주도하게 된다.

GS건설은 구조물을 사전 제작해 현장에서 조립하는 프리패브(Pre-fab, Prefabrication의 줄임말) 분야를 선도하는 앞선 기술력으로 스마트코티지의 설계 및 생산을 담당한다.

LG전자는 스마트코티지가 시골의 오래된 집을 대체하거나 청년 주거용으로도 활용돼 도시 인구의 유입을 늘리고 지방의 인구가 줄어드는 지방소멸을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류재철 LG전자 사장은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는 LG전자 가전과 전문적인 프리패브 기술력을 자랑하는 GS건설의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가전과 건축 산업의 새로운 변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