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19℃

  • 인천 17℃

  • 백령 18℃

  • 춘천 15℃

  • 강릉 21℃

  • 청주 18℃

  • 수원 16℃

  • 안동 16℃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17℃

  • 전주 18℃

  • 광주 17℃

  • 목포 20℃

  • 여수 20℃

  • 대구 21℃

  • 울산 21℃

  • 창원 21℃

  • 부산 21℃

  • 제주 20℃

이슈플러스 인신협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의 조속한 정상화 촉구"

이슈플러스 일반

인신협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의 조속한 정상화 촉구"

등록 2023.05.23 17:15

수정 2023.05.23 17:30

안민

  기자

최근 네이버·카카오 양대 포털에서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의(이하 제평위) 활동을 잠정 중단한 것과 관련해 인터넷신문협회가 정상화를 촉구한다는 성명서를 냈다.

한국인터넷신문협회(이하 인신협)는 23일 양대 포털이 일방적으로 2023년 뉴스제휴평가 일정을 무기한 중단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하며 제평위의 조속한 가동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인신협 관계자는 "뉴스 소비의 상당 부분이 포털을 통해 이뤄지고 있는 국내 언론 환경하에서 제평위 심사 중단은 정확하고 신속한 뉴스를 국민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언론 매체의 신규 진입을 막는 결과를 초래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포털을 통한 뉴스 공급에 상당 부분 의존하고 있는 인터넷뉴스 매체에 소속된 기자는 1년에 한 번뿐인 심사 기회마저 박탈당하게 된다. 이는 더 많은 뉴스를 접해야 할 국민의 알권리를 제약하는 결과를 초래한다는 점에서 인터넷신문협회는 이를 묵과할 수 없다"며 정상화를 강력하게 촉구했다.

그러면서 "양대 포털은 즉각 제평위 심사 재개를 위한 일정을 공개하고 올해 심사를 준비해온 매체에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지난 22일 보도자를 통해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에 적합한 제휴 모델을 구성하기 위해서는 현재 제휴평가위 외 새로운 안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며 제평위의 활동 중단 결정을 내렸다. 그러면서 뉴스 서비스 개선을 위해 각계 의견을 수렴해 보다 나은 대안과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덧붙였다.

각 포털사는 제휴평가위의 활동이 잠정 중단되면서 입점 심사도 당분간 중단하게 되고 그 기간 동안에는 공청회 등 외부 여론을 수렴하는 과정을 거쳐 중립성과 공정성을 유지할 수 있는 제휴평가시스템에 대해 면밀히 검토할 계획이다.

제평위는 포털과 언론단체, 시민단체를 주축으로 하는 순수 민간자율규제기구로 제평위의 구성 및 운영에 관한 사항은 정치권이나 정부가 관여할 사안은 아니다. 정부가 제평위에 관여하면 표현의 자유를 제약하거나 언론 통제를 한다는 비판에 직면할 수 있음을 경계한다 게 인신협 측의 설명이다.

이에 한국인터넷신문협회는 다음의 사항을 강력히 요구한다.
1. 제평위는 정치권이나 정부가 만든 조직이 아닌 민간이 만든 자율규제기구이다. 정치권은 제평위 구성과 운영을 정치의 영역으로 끌어들이거나 정략적으로 이용하지 말라.

2. 오히려 거짓된 정보나 언론보도로 피해를 입은 국민이 보다 신속히 언론중재나 법적 조치를 통해 구제받을 수 있도록 현행 제도를 바탕으로 대국민 지원 체계를 강화하라.

3. 포털은 '제평위2.0보고서'에 따라 조속한 시일 내에 뉴스제휴평가위원회를 조속히 재개하라.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