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0℃

  • 인천 21℃

  • 백령 19℃

  • 춘천 18℃

  • 강릉 23℃

  • 청주 20℃

  • 수원 18℃

  • 안동 18℃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19℃

  • 전주 19℃

  • 광주 19℃

  • 목포 20℃

  • 여수 21℃

  • 대구 22℃

  • 울산 22℃

  • 창원 22℃

  • 부산 22℃

  • 제주 21℃

유통·바이오 경희의료원, 국내 최초 DTx 플랫폼 개발···'환자 밀착형 관리' 제공한다

유통·바이오 제약·바이오

경희의료원, 국내 최초 DTx 플랫폼 개발···'환자 밀착형 관리' 제공한다

등록 2023.03.29 09:48

유수인

  기자

디지털 치료제 표준 플랫폼 기반 서비스 흐름도디지털 치료제 표준 플랫폼 기반 서비스 흐름도

경희의료원은 국내 최초로 디지털치료제(DTx) 활성화를 위한 클라우드 및 차세대 전송기술표준(FHIR) 서버 기반의 표준 플랫폼 구축을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해당 플랫폼 구축에는 경희의료원 정보기술팀(김정호 팀장), 평화이즈(정태건 상무), 휴레이포지티브(최두아 대표), 오디엔(이상열 대표 / 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등이 참여했다.

플랫폼 기반 설계는 질환 영역별 다양한 특성을 가진 디지털 치료제를 병원 정보시스템에 신속하게, 그리고 저비용으로 대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현재 관련 시스템의 지적재산권은 오디엔이 보유하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 내로 개발 중인 내분비대사질환 관련 디지털 치료제인 'DTx_E66'의 확증 임상연구에 활용할 예정이다.

오디엔 대표이자 경희디지털헬스센터장인 경희대병원 이상열 교수는 "환자에게 의사가 약을 처방하듯이 디지털 치료제를 처방하는 플랫폼을 병원정보시스템과 상호운용 가능토록 해 정보인식의 한계를 타파하고 환자의 편리성을 추구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산학연 연계활동으로 개발된 해당 플랫폼을 통해 경희의료원에 방문하는 많은 환자들이 최신 디지털 치료제 기반 의료 서비스를 누구보다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플랫폼 구축을 마무리한 경희의료원은 휴레이 포지티브 등 국내외 주요 디지털 치료제 개발업체와의 연계를 통해 최신 디지털 치료제를 발빠르게 도입·적용해나갈 계획이다.

특히, 오디엔과 평화이즈는 개발한 플랫폼을 국내외 주요 의료기관에 보급해 디지털 치료제 기반 의료 영역 확대에 앞장설 예정이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