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6일 일요일

  • 서울 19℃

  • 인천 18℃

  • 백령 18℃

  • 춘천 17℃

  • 강릉 19℃

  • 청주 20℃

  • 수원 19℃

  • 안동 20℃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20℃

  • 전주 21℃

  • 광주 22℃

  • 목포 22℃

  • 여수 23℃

  • 대구 21℃

  • 울산 20℃

  • 창원 21℃

  • 부산 21℃

  • 제주 20℃

금융 금융당국, '주담대·신용대출 갈아타기' 시스템 5월 가동

금융 금융일반

금융당국, '주담대·신용대출 갈아타기' 시스템 5월 가동

등록 2023.03.09 10:37

차재서

  기자

사진=금융위원회 제공사진=금융위원회 제공

금융당국이 금융회사의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금리 등을 비교할 수 있는 대환대출 체계를 오는 5월 가동한다.

9일 금융위원회는 업권 내 대출금리 경쟁을 촉진하고자 신용대출 대환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환대출 시스템엔 53개 금융회사와 23개 대출비교 플랫폼이 참여한다. 은행 19곳과 저축은행 18곳, 카드 7곳, 캐피탈 9곳 등이다. 이들이 전체 신용대출 시장의 90% 이상을 점유하고 있어 소비자가 다른 대출로 손쉽게 변경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금융위 측은 설명했다.

소비자는 플랫폼을 통해 중도상환수수료와 상환 가능 여부도 파악할 수 있다. 그간에는 플랫폼에서 기존 대출의 일부 정보(원리금 등)만 확인할 수 있었다.

당국은 금융회사가 플랫폼 사업자에 지급하는 수수료가 합리적으로 결정되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또 자율협약을 통해 플랫폼 사업자가 금융회사를 합리적 근거 없이 차별하지 않도록 하고 업권·상품별 수수료율을 구체적으로 공시토록 함으로써 소비자의 이해를 돕기로 했다.

아울러 당국은 12월 출시를 목표로 주담대 대환 인프라 구축도 추진한다.

주담대는 지난 1월 기준 은행 가계대출 잔액(1053조4000억원) 중 약 76%(798조8000억원)일 정도로 국민 대다수가 이용 중이다. 다만 주담대 대환의 경우 등기 이전 등이 필요하기 때문에 금융회사 간 모든 절차를 온라인 구현하는 것은 어려운 측면이 있다.

이에 당국은 금융소비자가 온라인으로 주담대 상품을 비교하고 대환대출을 신청할 수 있도록 하는 인프라를 우선 구축하는 등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다수 플랫폼 사업자의 시장참여에 따라 비은행권 대상의 중개 수수료가 기존 대비 상당 수준 인하될 것"이라며 "핀테크, 빅테크, 금융회사 등 다양한 사업자가 참여해 이용 편의와 접근성 제고를 위한 경쟁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