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7℃

  • 인천 27℃

  • 백령 24℃

  • 춘천 28℃

  • 강릉 29℃

  • 청주 27℃

  • 수원 27℃

  • 안동 26℃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8℃

  • 전주 26℃

  • 광주 25℃

  • 목포 22℃

  • 여수 24℃

  • 대구 28℃

  • 울산 27℃

  • 창원 26℃

  • 부산 25℃

  • 제주 21℃

금융 은행 희망퇴직 2200여명···1인당 평균 퇴직금 6억~7억원 받았다

금융 은행

은행 희망퇴직 2200여명···1인당 평균 퇴직금 6억~7억원 받았다

등록 2023.02.12 10:49

수정 2023.02.12 13:25

안윤해

  기자

5대 시중은행/사진=각사 제공5대 시중은행/사진=각사 제공

지난해 말 이후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에서 희망퇴직한 2200여명이 1인당 약 6억~7억원의 퇴직금을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은행 등은 지난해 4분기에 희망퇴직 비용을 반영했으며, 희망퇴직에 따른 특별퇴직금으로 직원들에게 1인당 3억4000만~4억4000만원 가량을 지급했다.

KB국민은행은 4분기 희망퇴직 비용으로 2725억원을 반영했다. 퇴직 확정인원은 713명으로 1인당 약 3억8200만원을 특별퇴직금으로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21년 평균 퇴직금(3억7600만원) 대비 소폭 늘어난 수준이다.

같은기간 신한은행은 희망퇴직 비용 1336억원을 반영했다. 희망퇴직 인원은 388명으로 1인당 평균 3억4400만원으로 집계됐다.

우리은행은 349명의 희망퇴직을 받았으며 1547억원의 희망퇴직 비용을 책정했다. 1인당 평균 금액은 4억4300만원으로 주요 시중은행 중 가장 많다. 평균 금액은 지난해(3억6600만원)보다 7700만원 가량 증가했다.

우리은행은 희망퇴직자 대부분이 정년을 앞둔 고연차들로 구성되면서 1인당 평균 희망퇴직 비용이 늘어났다.

앞서 지난해 말 이후 각 은행이 희망퇴직 신청을 받은 결과 5대 시중은행에서만 2200여명이 회사를 떠났다. KB국민은행이 713명이 가장 많이 희망퇴직했고, NH농협(493명), 신한(388명), 우리(349명), 하나(279명) 등의 순이었다.

한편, 근속연수가 높은 은행원의 경우 특별퇴직금과 법정퇴직금을 합할 경우 1인당 최소 6억∼7억원의 목돈을 수령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지난해 은행별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말에서 지난해 초까지 회사를 떠난 은행원 중 일부는 법정퇴직금과 특별퇴직금을 합한 금액이 1인당 최대 10억원 이상으로 나타났다.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 우리은행의 퇴직금 수령액 상위 5명은 1인당 8억~9억원 가량을 받았다. 하나은행의 퇴직금 수령액 상위 5명은 모두 10억원을 훌쩍 넘겼다.

올해 역시 지난해와 희망퇴직 조건이 비슷한 만큼 올해도 수령액 상위권은 이처럼 10억원 안팎을 챙겼을 것으로 추정된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