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9일 수요일

  • 서울 21℃

  • 인천 20℃

  • 백령 18℃

  • 춘천 20℃

  • 강릉 24℃

  • 청주 21℃

  • 수원 19℃

  • 안동 20℃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19℃

  • 전주 20℃

  • 광주 19℃

  • 목포 21℃

  • 여수 22℃

  • 대구 24℃

  • 울산 21℃

  • 창원 23℃

  • 부산 22℃

  • 제주 19℃

산업 E1, 작년 영업익 전년대비 4899%↑···불황에도 LPG업체 실적 고공행진

산업 에너지·화학

E1, 작년 영업익 전년대비 4899%↑···불황에도 LPG업체 실적 고공행진

등록 2023.02.10 20:07

(사진=현대중공업 제공)(사진=현대중공업 제공)

지난해 경기 침체에도 액화석유가스(LPG) 수입·유통 업체들이 LPG 제품 수요 증가에 힘입어 눈에 띄는 호실적을 냈다.

1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E1은 작년 연간 연결 영업이익이 2천787억원으로 전년의 56억원에서 4천899.4% 증가했다고 최근 공시했다.

E1의 연간 영업이익은 2008년의 3320억원 이후 14년 만에 최대 수준이다. 지난해 매출액도 7조9908억원으로 전년보다 55.1% 늘었다. 호실적에 힘입어 E1은 결산배당으로 시가배당률 7.6%에 해당하는 주당 3천600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 회사 측은 "매출액은 LPG 판매 물량 증가 및 국제 LPG 가격 상승으로 전년 대비 증가했다"며 "영업이익은 해외 트레이딩 물량 증가와 석화·민수용 수요 확대로 대폭 증가했다"고 밝혔다.

E1 경쟁사 SK가스의 지난해 연결 영업이익도 3천906억원으로 전년 대비 270.3% 늘었다. 매출은 8조662억원으로 24.2% 증가했다. SK가스도 "고유가 기조에 따른 LPG 국제가격 상승으로 매출액이 증가했으며, 국내 산업체 대상 LPG 판매량 증대 및 해외 트레이딩 사업 이익 개선으로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