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5℃

  • 인천 24℃

  • 백령 21℃

  • 춘천 23℃

  • 강릉 27℃

  • 청주 24℃

  • 수원 23℃

  • 안동 23℃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23℃

  • 전주 23℃

  • 광주 22℃

  • 목포 21℃

  • 여수 23℃

  • 대구 25℃

  • 울산 25℃

  • 창원 25℃

  • 부산 23℃

  • 제주 21℃

유통·바이오 편의점·호텔 효자 노릇 톡톡···GS리테일, 호실적에 웃었다

유통·바이오 채널

편의점·호텔 효자 노릇 톡톡···GS리테일, 호실적에 웃었다

등록 2023.02.07 17:50

신지훈

  기자

4분기 영업익 180.9%↑, 지난해 영업익 11.7%↑

그래픽=박혜수 기자그래픽=박혜수 기자

GS리테일이 지난해 호실적을 거뒀다. 고물가에 따른 내식 증가로 편의점과 슈퍼 이용이 늘고, 엔데믹 효과로 호텔 투숙률이 개선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GS리테일은 연결 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2451억원으로 전년 대비 11.7%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1조2264억원으로 15.8% 늘었다. 순이익은 504억원으로 93.7% 감소했다.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180.9% 늘어난 853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매출과 손순실은 각각 2조8885억원과 401억원이었다.

4분기 영업이익은 금융정보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566억원을 50.7% 상회했다.

4분기 실적을 사업 부문별로 살펴보면 주력 사업인 편의점 매출은 1조987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1%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432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16억원 늘었다.

GS리테일 측은 "우리동네GS 등 정보기술 투자비용을 늘리고 편스토랑, 갓생기획 등으로 광고 판촉비가 증가했으나 기존 점포의 일매출 신장과 매출이익률(매익률) 개선으로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슈퍼 사업 매출은 3393억원으로 16.1% 늘었고, 영업이익은 97억원 증가한 40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이는 퀵 커머스 매출 증가로 소모품 등 비용이 증가했으나 기존점 매출이 늘고 매익률이 상승한 영향이다.

홈쇼핑 매출은 3205억원으로 1.9% 줄었다. 엔데믹 영향으로 온라인 매출이 줄어든 데 따른 것이다. 영업이익은 584억원으로 판관비 절감과 세금 환급(일회성)으로 지난해보다 192억원 증가했다.

파르나스호텔 매출은 1218억원으로 76.8%나 늘었고, 영업이익도 200억원 증가한 305억원을 올렸다. 국내 호캉스 수요와 해외 입국 규제 완화에 따른 외국인 관광객 증가 영향이다.

GS리테일 관계자는 "편의점·슈퍼 등 플랫폼BU의 매출·매익률 개선과 호텔 매출 상승으로 좋은 실적을 거뒀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