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둔촌주공에 이어 장위자이도 부진···1순위 경쟁률 평균 4.01대 1 기록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6개 중 9개 타입 1순위 마감 실패

이미지 확대thumbanil

서울 성북구 장위 자이 레디언트(장위4구역 재개발) 견본주택. 사진=장귀용 기자

둔촌주공(올림픽파크 포레온)과 함께 청약 수요자들의 관심을 끌었던 서울 성북구 장위자이 레디언트(장위4구역)가 1순위 마감에 실패했다.

8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진행된 서울 성북구 장위자이 레디언트 해당지역·기타지역 1순위 청약에서 전체 956가구 모집에 3833명이 지원해 평균 4.0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장위자이 레디언트는 전체 16개 타입 중 9개 타입이 1순위 마감에 실패했다. 예비 당첨자 5배수를 채우지 못했기 때문이다. 통상 투기과열지구에서는 경쟁률이 6 대 1 미만일 경우 후순위 청약을 받는다. 마감되지 못한 타입은 9일 2순위 청약을 받으며 여기서도 인원을 채우지 못하면 무순위 청약을 진행하게 된다.

청약 결과를 살펴보면 가장 작은 전용면적 49㎡는 전 타입에서 1순위 마감에 실패했다. 59㎡은 전평형 1순위 마감했다. 84㎡는 84E 타입 빼고 전 평형에서 1순위 마감에 실패했다. 반면 추첨제가 적용돼 1주택자도 참여가 가능한 97㎡은 1순위 마감에 성공했다.

청약 부진 원인은 10억원이 넘는 높은 분양가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장위자이 레디언트의 분양가는 3.3㎡당 2834만원으로 전용 84㎡형의 경우 9억원 초반대에서 10억원대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