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5일 토요일

  • 서울 21℃

  • 인천 18℃

  • 백령 14℃

  • 춘천 20℃

  • 강릉 16℃

  • 청주 20℃

  • 수원 20℃

  • 안동 18℃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0℃

  • 전주 22℃

  • 광주 21℃

  • 목포 21℃

  • 여수 19℃

  • 대구 20℃

  • 울산 16℃

  • 창원 21℃

  • 부산 17℃

  • 제주 20℃

애플 팀쿡 "TSMC 애리조나 반도체 사용하겠다"

애플 팀쿡 "TSMC 애리조나 반도체 사용하겠다"

등록 2022.12.07 08:53

김정훈

  기자

TSMC 제1공장 장비반입식에 바이든 참석

팀 쿡 애플 CEO. 사진=애플 제공팀 쿡 애플 CEO. 사진=애플 제공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대만 TSMC가 설립하는 미국 애리조나 공장에서 생산된 반도체를 앞으로 사용하겠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팀 쿡은 이날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린 TSMC 애리조나공장 장비반입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제 많은 사람의 노력으로 이 칩들은 자랑스럽게 '메이드 인 아메리카'가 찍히게 됐다"며 "이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중요한 순간"이라고 강조했다.

애플은 그동안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에 들어가는 칩을 TSMC의 대만 현지 공장에서 주문을 맡겼다. 앞으로는 미국산 TSMC 칩을 애플이 사용하게 된다.

팀쿡은 "애플은 칩 제조를 위해 TSMC와 협력하고 있다"며 "TSMC가 미국에서 새롭고 더 깊은 뿌리를 형성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협력관계를 확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TSMC는 당초 계획보다 투자금을 3배 늘린 총 400억 달러(약 52조원)를 들여 애리조나에 두 개의 공장을 건설할 예정이다.

주요 외신은 TSMC의 미국내 2개 공장이 가동되면 연간 100억 달러 매출을 예상한다고 전했다.

이날 TSMC의 제1공장 기공식 자리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엔비디아, AMD 등 TSMC의 주요 기업고객 최고경영자(CEO)들도 참석했다.

뉴스웨이 김정훈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