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7일 수요일

  • 서울 21℃

  • 인천 19℃

  • 백령 16℃

  • 춘천 22℃

  • 강릉 19℃

  • 청주 22℃

  • 수원 21℃

  • 안동 22℃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2℃

  • 전주 22℃

  • 광주 24℃

  • 목포 18℃

  • 여수 21℃

  • 대구 23℃

  • 울산 21℃

  • 창원 23℃

  • 부산 21℃

  • 제주 18℃

소고기는 '등급', 돼지고기는 '○○' 보고 산다

카드뉴스

소고기는 '등급', 돼지고기는 '○○' 보고 산다

등록 2022.12.05 08:34

이성인

  기자

소고기는 '등급', 돼지고기는 '○○' 보고 산다 기사의 사진

소고기는 '등급', 돼지고기는 '○○' 보고 산다 기사의 사진

소고기는 '등급', 돼지고기는 '○○' 보고 산다 기사의 사진

소고기는 '등급', 돼지고기는 '○○' 보고 산다 기사의 사진

소고기는 '등급', 돼지고기는 '○○' 보고 산다 기사의 사진

소고기는 '등급', 돼지고기는 '○○' 보고 산다 기사의 사진

소고기는 '등급', 돼지고기는 '○○' 보고 산다 기사의 사진

소고기는 '등급', 돼지고기는 '○○' 보고 산다 기사의 사진

소고기는 '등급', 돼지고기는 '○○' 보고 산다 기사의 사진

소고기는 '등급', 돼지고기는 '○○' 보고 산다 기사의 사진

소고기와 돼지고기, 집에서 이런저런 요리로 많이 해 드실 텐데요. 한식의 메인 재료로 자주 등장하는 소고기와 돼지고기. 우리는 이 맛난 고기들을 일주일에 몇 번, 그리고 어떤 방법으로 먹고 있을까요?

농촌진흥청의 조사를 살펴봤습니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약 절반인 49.9%가 집에서 주 1회 이상 소고기를 먹는다고 답했습니다. 용도별로는 구이용 48.9%, 불고기 26.5%, 국거리 14.1% 순으로 사갔는데요.

소고기 구매 시 품질 판단의 최우선 기준으로는 등급표시(78%)가 가장 많이 꼽혔습니다. 근소한 차이로 신선도(76.9%)가 뒤를 이었고 육색 및 지방색(60.2%)을 본다는 이들도 적지 않았습니다.

소고기 맛을 결정하는 요인으로는 부드러운 정도(69.2%)와 다즙성(67.2%)이 투톱. 국산/수입 소비 비율은 58.2 : 41.8로 국산이 더 높았습니다. 2019년 조사와 비교하면 수입 소비량이 1.7%p 증가한 것인데요.

소비자들은 수입 소고기 선택의 이유로는 가격(85.7%)을 가장 많이 들었습니다. 한우 맛과 품질에 대한 만족도는 매우 높으나, 가격 부담 때문에 국산 대신 수입 소고기를 선택하는 경우가 빈번한 것.

돼지고기는 어떨까요? 가정에서 돼지고기를 주 1회 이상 먹는 비율은 78%로 소고기(49.9%)보다 높았습니다. 용도별로는 구이용(50.5%)이 제일 많았고 이어 불고기·주물럭(22.2%), 수육·보쌈(14.8%) 순이었습니다.

돼지고기를 살 때는 품질 판단의 가장 중요한 기준이 육색(63.6%)이었습니다. 원산지(54.4%)와 이력정보·도축일시·유통기한(44.4%)이 그다음. 가격(42%%)과 등급표시(42.7%)를 본다는 이들도 꽤 됐습니다.

돼지고기 맛을 결정짓는 요인으로는 살코기와 지방의 비율(69.8%), 그리고 부드러운 정도(55.8%)가 꼽혔는데요 국산 대 수입 소비량은 국산 79.1 : 수입 20.9로 국산이 4배가량 많았습니다.

소비자들은 가격 부담이 적은 돼지고기를 소고기보다 자주 먹지만, 수입의 품질과 맛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 때문에 국내산 돼지를 훨씬 더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상 소고기·돼지고기 소비 분석, 어떤가요? 여러분은 어떤 고기를 더 좋아하나요?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