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주현 금융위원장 "연말 퇴직연금시장 과당경쟁에 면밀히 대응해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연말결산과 12월 미국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등 특수한 이벤트를 고려해 시장을 안정시키는 데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연말 퇴직연금시장 과당경쟁 우려와 같이 금융시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안에 대해서도 면밀히 대응해야 한다는 게 그의 주문이다.

25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김주현 위원장은 이날 금융시장 현황 점검회의에서 "연말까지 긴장감을 갖고 시장안정 노력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금융권의 과도한 자금확보경쟁은 금융시장 안정에 교란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면서 "업권간 또는 업권 내 과당경쟁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회의 중 금융위는 단기자금시장 안정을 위한 정책지원프로그램의 집행상황도 점검했다.

현재 채권시장안정펀드는 CP(기업어음)·여전채 등을 중심으로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산은·기은·신보의 회사채·CP 매입프로그램과 증권사 CP매입, 증권금융을 통한 증권사 유동성 지원 역시 순조롭게 운영 중인 것으로 진단됐다.

또 증권사 보증 PF-ABCP(프로젝트파이낸싱 자산유동화증권) 매입프로그램(총 1조8000억원 규모)은 24일 약 3000억원을 매입했고, 건설사 보증 PF-ABCP 매입프로그램(총 1조원 규모)은 다음주부터 본격적으로 가동된다.

김 위원장은 "금융시장 안정세를 확고히 하기 위해 정책지원 프로그램을 보다 신속·확대·유연하게 집행하면서, 지원조건과 범위도 유연하게 조정해야 한다"며 "정책금융기관과 금융업권의 유동성지원간 협력체계를 강화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5대 금융지주의 95조원 유동성 지원이 실질적인 자금시장 안정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금융권과 적극 소통해야 한다"며 "금융권이 건의했던 자금운용 관련 규제개선사항, 유권해석, 비조치의견서 등을 금융감독원과 함께 신속히 검토해 달라"고 언급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