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 서울 25℃

  • 인천 26℃

  • 백령 24℃

  • 춘천 24℃

  • 강릉 27℃

  • 청주 26℃

  • 수원 25℃

  • 안동 25℃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6℃

  • 전주 27℃

  • 광주 26℃

  • 목포 28℃

  • 여수 27℃

  • 대구 28℃

  • 울산 27℃

  • 창원 26℃

  • 부산 23℃

  • 제주 27℃

"韓 경제, 2008년 금융위기 비슷하거나 더 어렵다"

"韓 경제, 2008년 금융위기 비슷하거나 더 어렵다"

등록 2022.11.13 21:05

이승연

  기자

경제 전문가 204명 중 50% 이상 진단"글로벌 경제·정치 리스크 영향"

사진=연합뉴스 제공사진=연합뉴스 제공

국내 경제 전문가 2명 중 1명은 최근 한국 경제 상황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와 유사하거나 더 어려운 것으로 진단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전국 대학 경제·경영학과 교수 204명을 대상으로 최근 경제 상황과 2023년 경제 전망에 관한 의견을 물은 결과 52.7%가 현 경제 상황을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와 유사하거나 더 어렵다'고 진단했다고 13일 밝혔다.

2008년 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본 답이 27.1%였고, IMF 외환위기 정도는 아니지만 글로벌 금융위기보다 더 어렵다는 답이 18.7% 나왔으며, IMF 외환위기 때와 유사하거나 더 어렵다는 답도 6.9%나 됐다.

경제 상황이 어려워진 이유로는 57.4%가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 미중 패권 다툼, 에너지 가격 같은 전 세계적인 경제·정치 리스크를 꼽았다. 다음으로는 '대외 의존적인 우리 경제 산업구조', '정책 당국의 신속한 위기 대응 미흡'이라는 응답이 각각 24.0%, 11.3%로 나타났다.

경제가 빠르게 악화하면서 응답자의 79.4%는 내년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2.0% 이하로 전망했다. 경제 회복 예상 시점은 2024년(53.9%), 2025년 이후(24.0%) 순이었다. 내년 회복을 예상한 응답은 22.1%에 머물렀다. 물가는 내년 1분기(1~3월)에 정점을 찍을 것이라고 내다 본 응답이 가장 많았다. 내년 2분기 이후는 31.9%, 올해 4분기가 정점이라는 의견은 17.2%였다.

한국은행 기준금리에 대해서는 이번 금리상승기 한은 전망치인 3.50% 수준이 적절하다는 의견이 44.1%로 비율이 가장 높았다. 당분간 현행 수준(3.00%)을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27.0%, 인하해야 한다는 의견은 5.9%였으며 한은 전망치보다 더 높여야 한다는 답변은 23.0%를 차지했다.

뉴스웨이 이승연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