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19일 일요일

  • 서울 27℃

  • 인천 25℃

  • 백령 19℃

  • 춘천 28℃

  • 강릉 20℃

  • 청주 29℃

  • 수원 25℃

  • 안동 29℃

  • 울릉도 17℃

  • 독도 17℃

  • 대전 29℃

  • 전주 29℃

  • 광주 29℃

  • 목포 26℃

  • 여수 28℃

  • 대구 32℃

  • 울산 23℃

  • 창원 30℃

  • 부산 25℃

  • 제주 24℃

금융 케이뱅크, 3분기 당기순익 256억원···'사상 최대'

금융 은행

케이뱅크, 3분기 당기순익 256억원···'사상 최대'

등록 2022.11.07 09:55

한재희

  기자

전년 대비 52.4% 증가···5분기 연속 흑자

사진=케이뱅크 제공사진=케이뱅크 제공

케이뱅크가 올해 3분기 250억원이 넘는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면서 역대 최고 수준의 실적을 달성했다.

케이뱅크는 올해 3분기 당기순이익으로 전년 대비 52.4% 늘어난 256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3분기 이후 다섯 분기 연속 흑자다.

3분기까지 누적 당기순이익은 714억원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84억원에서 8.5배 급증했다.

시장 트렌드에 기민하게 대응해 여수신 성장을 이어간 가운데 체질 개선 노력을 통해 비용효율화에 성공한 것이 최대 분기 실적으로 이어졌다는게 케이뱅크측의 설명이다.

3분기 케이뱅크의 고객은 783만명에서 801만명으로 18만명 늘었다.

이를 기반으로 수신 잔액은 12조1800억원에서 13조4900억원으로 1조3100억원, 여신 잔액은 8조7300억원에서 9조7800억원으로 1조500억원 늘었다.

기준금리 상승과 중저신용대출 증가 영향으로 순이익이 크게 늘었다. 상반기 말 케이뱅크의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은 24.7%로 지난해 말과 비교해 8.1%포인트 높아졌다.

비용효율성도 개선됐다. 지난해 말 61%였던 영업이익경비율(CIR)은 3분기 말 37.9%를 기록했다. 전 분기(39%)보다 더 낮아졌다.

CIR은 금융사의 영업이익 대비 판매관리비를 비교하는 지표다. 낮을수록 생산성과 경영 효율성이 높다는 의미다.

3분기 말 순이자마진(NIM)은 2.44%, 연체율은 0.67%를 각각 기록했다. 국제결제은행(BIS) 총자본비율은 14.51%다.

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은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대출 시장 침체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고객 혜택 확대에 힘쓴 것이 최대 실적으로 이어졌다"며 "차별화된 디지털 금융 상품을 지속 발굴해 최근 급변하는 금융 상황을 케이뱅크가 도약하는 반전의 기회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뉴스웨이 한재희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