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야구게임 명가' 컴투스, 10개월 만에 매출 1000억원 돌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컴투스 야구게임 라인업이 올해 10개월 만에 매출 1000억원을 돌파했다. 2003년 '한국프로야구'를 선보인 이래 19년간 다양한 라인업을 성공시키며, 국내 야구 게임 명가로서의 면모를 입증했다는 평가다.

컴투스는 KBO, MLB라이선스 기반 야구게임 라인업이 지난 27일 기준 1000억원의 합산 매출액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2021년 연간 기록을 10개월만에 돌파한 수치로, 월평균 매출은 지난해 대비 약 20% 이상 상승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컴투스 야구게임 라인업이 역대 최대 성과를 달성하며 야구 게임 명가로서의 면모를 입증했다. 사진=컴투스 제공

컴투스 야구게임 라인업은 지난 4월 약 130억원의 월 매출 신기록을 기록한 바 있으며, 이후에도 많은 야구 및 게임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으며 이 같은 성과를 이뤄냈다. 특히 국내뿐만 아니라 야구 인기 국가인 미국, 일본, 대만을 비롯한 글로벌 지역에서도 높은 인기를 구가하며, 글로벌에서도 절반에 가까운 매출 비중을 나타냈다.

실제로 ▲컴투스프로야구(이하 컴프야) ▲MLB9이닝스 ▲아웃 오브 더 파크 베이스볼(OOTP) 등 컴투스의 대표 야구게임 시리즈는 올해 프로야구 개막 시점부터 국내외 구글 플레이스토어 및 애플 앱스토어의 스포츠게임 최상위 차트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실제로 올해 KBO 라이선스 모바일 게임과 MLB 라이선스 모바일 게임 분야 모두 컴투스의 게임이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데이터 및 분석 플랫폼인 data.ai(구 앱애니)에 따르면, 컴프야2022는 올해 한국 앱마켓 종합 기준으로 게임 스포츠 장르 중에서 매출 순위가 가장 높은 KBO 게임으로 기록되고 있다. 여기에 지난 4월 출시한 컴프야V22가 높은 리얼리티와 캐주얼한 게임성으로 새로운 유저층 공략에 성공하며, 모바일 야구 게임 리더 컴투스의 입지를 더욱 굳건히 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MLB9이닝스22가 전년 동기 대비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하며 성과를 이끌고 있다. MLB9이닝스22 역시 data.ai 집계 기준으로 올해 전 세계 앱마켓에서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한 MLB 라이선스 게임 타이틀로 기록됐다. 야구 종주국인 미국을 비롯해 대만에서도 애플 앱스토어 1위를 차지했으며, 캐나다 및 한국 등에서도 시즌 개막 시점부터 최상위권 차트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 외에도, 실제 구단을 운영하는 듯한 사실적이고 정교한 게임성을 바탕으로 9년째 서비스를 이어오며 인기 장수 게임으로 자리매김한 '컴투스프로야구 for 매니저'를 비롯해, 올해로 시리즈 23번째 시즌을 맞는 PC 온라인 기반의 글로벌 대표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 '아웃 오브 더 파크 베이스볼'(OOTP)과 'MLB 9이닝스GM' 역시 심층적인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의 재미를 선사하며 야구게임 장르의 저변을 확대하고 있다.

컴투스 관계자는 "KBO, MLB라이선스 기반 모바일 야구 게임 분야 모두에서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는 점에 대해 한국을 비롯한 전세계 유저들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야구 게임 명가라는 수식어가 부끄럽지 않도록 게임 개발과 서비스에 만전을 기하며 유저들의 성원에 보답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재덕 기자 Limjd8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