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2022 국감

김주현 "'레고랜드 사태' 대응 늦었지만···필요한 조치 취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회 정무위원회-금융위원회 국정감사.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자료를 확인하고 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레고랜드 사태'로 촉발된 금융시장 경색과 관련해 한국은행 등과 협의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주현 위원장은 24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용우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여야 의원의 질의에 "한국은행 역시 시장 안정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으로 이해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전날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 등과 함께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50조원 이상의 유동성 공급 프로그램 가동을 결정했다.

이와 관련 김 위원장은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여는 등 조치를 냈지만, 결과적으로 대응이 늦었다는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사과의 뜻을 표시했다.

다만 "최근의 시장 경색은 레고랜드 사태 때문이기도 하지만, 예상치 못한 물가·금리 상승 탓도 있다"면서 "불안 요소가 깔린 상태에서 불안을 가속하는 여러 상황이 발생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금융위가 주도적으로 이 문제에 대응해야겠지만 필요하면 한국은행 등 재정당국도 힘을 모아야한다"며 "관련 기관과 밀접히 협의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