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친절한 랭킹씨

평균 2억씩 보유한 '관료 개미'···평가액 1위는 누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투자 열풍이 불면서 많은 사람들이 주식에 뛰어들었습니다. 뜨거운 열풍으로 '동학개미운동'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할 정도였는데요. 고위직 관료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13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는 윤석열 정부의 고위 관료 중 재산을 공개한 차관급 이상 관료의 상장 주식 보유 여부 및 종목 등에 대한 분석 결과를 발표했는데요.

재산을 공개한 118명 중 57%인 67명이 본인 또는 배우자, 자녀 소유의 상장주식을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이들이 보유한 상장 주식 종목수는 654개였는데요.

가장 많은 관료들이 투자한 종목은 무엇이었을까요?
이미지 확대thumbanil
1위는 코스피 시가총액 1위인 삼성전자였습니다. 60명이 보유해 2위인 카카오보다도 약 3배나 많았는데요. 총 2만 4,185주로 보유가치는 무려 14억 27만 9천 원이었습니다.

2위인 카카오는 22명이 보유, 그다음으로는 네이버와 애플이 각각 19명으로 공동 3위였습니다.

상위 12개 주식 중에 5개 종목은 미국 종목이었는데요. 3위 애플에 이어 5위에 미국 반도체 회사 엔비디아(NVIDIACORP), 8위에 전기자동차 기업 테슬라 등이 있었습니다.

이들이 보유한 상장 주식 평가액은 지난 7일 종가 기준 134억 8,250만 원으로, 1인당 평균 약 2억 원 상당을 보유한 셈인데요.

그렇다면 가장 많은 평가액을 보유한 관료는 누구일까요?
이미지 확대thumbanil
주식 평가액이 가장 높은 관료는 박성근 국무총리 비서실장으로, 평가액은 무려 61억 1,965만 원이었습니다. 박 실장의 배우자는 이은희 서희건설 사내이사로 알려졌는데요. 삼성전자 주식 6000주와 배우자의 서희건설 지분 187만 주 등 27개 종목을 신고했습니다.

두 번째로 보유액이 높은 관료는 오유경 식품의약품안저처장. HSD엔진 1922주, 배우자 1만 200주 등을 보유해 평가액은 총 17억 6,125만 원이었습니다.

그다음으로는 권기섭 고용노동부 차관이 6억 4,916만 원,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이 4억 7,418만 원, 안덕근 통상교섭본부장이 3억 9,768만 원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이상으로 윤석열 정부의 고위 관료가 보유한 상장 주식 현황을 살펴봤습니다.

'고위 공직자 개미' 역시 일반 개미투자자와 마찬가지로 우량주 위주로 투자하고 있었는데요. 코스피 하락세로 힘든 건 고위 공직자도 마찬가지일 것 같습니다.

글·구성 :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
그래픽 : 박혜수 기자 hspar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