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2일 토요일

  • 서울 23℃

  • 인천 24℃

  • 백령 24℃

  • 춘천 24℃

  • 강릉 20℃

  • 청주 23℃

  • 수원 23℃

  • 안동 22℃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24℃

  • 전주 25℃

  • 광주 24℃

  • 목포 23℃

  • 여수 24℃

  • 대구 24℃

  • 울산 24℃

  • 창원 25℃

  • 부산 23℃

  • 제주 23℃

현대로템 K1 전차, 성능 개선한다···실시간작전대응 능력 추가

현대로템 K1 전차, 성능 개선한다···실시간작전대응 능력 추가

등록 2022.10.13 08:38

윤경현

  기자

창정비 대상 K1 전차, 성능개량 부품 장착···전투효율성 향상"안정적인 납품과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국방력 증진에 기여"

K1E1 사업은 변화하는 미래 전장 환경에 맞춰 기존 노후한 K1 전차의 성능을 순차적으로 개량하는 사업이다. 군에 일정 기간 운용된 K1 전차를 해체·수리해 복원하는 창정비(Depot Maintenance)와 함께 최신 부품을 장착하는 성능개량 과정이 진행된다. 사진=현대로템 제공K1E1 사업은 변화하는 미래 전장 환경에 맞춰 기존 노후한 K1 전차의 성능을 순차적으로 개량하는 사업이다. 군에 일정 기간 운용된 K1 전차를 해체·수리해 복원하는 창정비(Depot Maintenance)와 함께 최신 부품을 장착하는 성능개량 과정이 진행된다. 사진=현대로템 제공

현대로템이 K1 전차의 성능개량(K1E1)에 돌입한다. 성능개량 사업은 전장에서 K1 전차의 전투효율성과 생존 능력, 안정성 등을 강화하는 것을 주된 목표로 한다. K1E1 전차에는 디지털 전장관리체계와 항법장치, 피아식별장치 등 실시간 작전대응능력을 지원하는 기능이 추가됐다.

13일 현대로템에 따르면 방위사업청과 K1 전차 성능개량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K1E1 사업은 변화하는 미래 전장 환경에 맞춰 기존 노후한 K1 전차의 성능을 순차적으로 개량하는 사업이다. 군에 일정 기간 운용된 K1 전차를 해체·수리해 복원하는 창정비(Depot Maintenance)와 함께 최신 부품을 장착하는 성능개량 과정이 진행된다.

K1 전차는 전후방 감시카메라와 조종수 열상잠망경을 추가해 효율적인 전차 운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최고 시속 60km에 엔진 출력 성능은 1200마력(hp)이며 승무원은 4명이 탑승할 수 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K1E1 전차의 안정적인 납품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국방력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체계연구개발을 이어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로템은 1984년에 최초의 한국형 전차인 K1 전차를 개발 완료한 데 이어 K1 전차의 105mm 주포를 120mm 주포로 개량해 화력을 높이고 개량형 특수장갑을 적용한 K1A1 전차를 생산한 바 있다. 이후 차세대 전차를 도입하기 위한 개발 프로젝트에 돌입하면서 2008년 국내 독자기술로 우리군 주력 지상 무기인 K2 전차 개발에 성공했고 2014년부터 양산에 들어갔다. K1E1의 군 전력화는 2014년부터 본격 돌입했다.

뉴스웨이 윤경현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