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3일 화요일

  • 서울 17℃

  • 인천 18℃

  • 백령 14℃

  • 춘천 14℃

  • 강릉 13℃

  • 청주 18℃

  • 수원 18℃

  • 안동 17℃

  • 울릉도 13℃

  • 독도 13℃

  • 대전 18℃

  • 전주 20℃

  • 광주 18℃

  • 목포 16℃

  • 여수 16℃

  • 대구 16℃

  • 울산 15℃

  • 창원 17℃

  • 부산 16℃

  • 제주 17℃

한은, 7월에 이어 두 번째 '빅스텝'···기준금리 3% 시대 열렸다(상보)

한은, 7월에 이어 두 번째 '빅스텝'···기준금리 3% 시대 열렸다(상보)

등록 2022.10.12 10:00

수정 2022.10.12 10:10

한재희

  기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정기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정기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한국은행이 7월에 이어 '빅스텝(한번에 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을 밟았다. 이로써 2012년 이후 10년만에 기준금리 3% 시대가 열렸다.

한국은행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통화정책결정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 2.50%에서 0.50%포인트 인상한 3.0%로 운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3%대 기준금리는 지난 2012년 이후 10년만이다.

금통위의 기준금리 인상은 시장의 예측과도 맞아떨어진다. 금융투자협회가 채권 시장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 전원이 10월 금통위에서 한은이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라고 답했다. 응답자의 89%가 '0.5%포인트 인상'을 예상했고 6%는 '0.75%포인트', 5%는 '0.25%포인트'를 올릴 것으로 봤다.

이번 결정은 지난 7월에 이어 역대 두 번째 '빅스텝'으로 첫 사례다. 물가 안정과 환율 안정 등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분석이다. 한은은 올해 들어 1월, 4월, 5월, 7월, 8월에 이어 10월까지 총 여섯차례 기준금리를 인상했고 다섯 차례 연속 인상도 이번이 처음이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지난 1월 1.25%에서 단숨에 1.75%포인트 뛰어 올랐다. 기준금리 인상을 시작한 지난해 8월과 비교하면 모두 2.50%포인트 높아졌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당분간 0.25%포인트씩 점진적으로 인상하겠다"는 포워드가이던스(사전예고 지침)를 제시했지만 여전히 물가 오름세가 꺾이지 않아서다. 이 총재는 "물가 안정이 최우선"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해왔다.

9월 소비자물가지수(108.93)는 작년 같은 달보다 5.6% 올랐다. 상승률은 8월(5.7%)에 이어 두 달 연속 낮아졌지만, 5%대 중반에서 크게 떨어지지 않고 있다.

앞으로 1년의 물가 상승률 전망에 해당하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일반인)도 9월 4.2%로 2개월째 내림세지만, 7월 역대 최고 기록(4.7%) 이후 석 달 연속 4%대를 유지하고 있다.

한국과 미국 간 기준금리 격차 확대와 이에 따른 환율·물가의 추가 상승 위험도 빅 스텝 결정의 주요 배경으로 꼽힌다. 이날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인상하면서, 미국과의 격차는 일단 0.00∼0.25%포인트로 좁혀졌다.

뉴스웨이 한재희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