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7일 수요일

  • 서울 21℃

  • 인천 18℃

  • 백령 14℃

  • 춘천 23℃

  • 강릉 18℃

  • 청주 23℃

  • 수원 20℃

  • 안동 23℃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3℃

  • 전주 22℃

  • 광주 23℃

  • 목포 19℃

  • 여수 20℃

  • 대구 24℃

  • 울산 19℃

  • 창원 21℃

  • 부산 19℃

  • 제주 17℃

이복현 금감원장 "당국 가계부채 관리 실책 인정"

2022 국감

이복현 금감원장 "당국 가계부채 관리 실책 인정"

등록 2022.10.11 11:30

차재서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9일 열린 동아시아.태평양지역 금융감독기관장 및 중앙은행 총재회의(EMEAP GHOS)를 주재했다. 사진=금융감독원 제공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9일 열린 동아시아.태평양지역 금융감독기관장 및 중앙은행 총재회의(EMEAP GHOS)를 주재했다. 사진=금융감독원 제공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글로벌 긴축 기조 속에 금융당국 차원에서 가계부채 관리에 적극 대응하지 못한 데 사과의 뜻을 표시했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양적 긴축 내지 금리 인상 기조가 있을 것을 전제로 준비할 필요가 있었다는 아쉬움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는 금융당국이 금리 인상을 앞두고 가계부채 대응에 실패했다는 오기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대한 답변이다.

이복현 원장은 국내 가계대출에 변동금리 비중이 크다는 진단을 놓고도 "가계부채 축소나 가계부채 구성·성질을 변화시키는 필요성에 대해 당국이 절실하게 느끼지 못했다"며 "그 부분엔 감독당국을 대표해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