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6일 일요일

  • 서울 20℃

  • 인천 19℃

  • 백령 19℃

  • 춘천 18℃

  • 강릉 20℃

  • 청주 21℃

  • 수원 19℃

  • 안동 20℃

  • 울릉도 20℃

  • 독도 20℃

  • 대전 21℃

  • 전주 22℃

  • 광주 22℃

  • 목포 21℃

  • 여수 24℃

  • 대구 21℃

  • 울산 20℃

  • 창원 21℃

  • 부산 20℃

  • 제주 21℃

금융 현대커머셜, 기아서 현대카드 지분 5% 매입···정태영 지배력 강화?

금융 카드

현대커머셜, 기아서 현대카드 지분 5% 매입···정태영 지배력 강화?

등록 2022.10.10 19:21

차재서

  기자

그래픽=박혜수 기자 hspark@그래픽=박혜수 기자 hspark@

현대커머셜이 기아의 현대카드 지분 5%를 사들였다. 이로써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현대커머셜 지배력을 높였다는 평가가 나온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기아는 지난 7일 현대카드 지분 11.5% 중 5%를 현대커머셜에 장외 처분했다. 처분 단가는 주당 1만3757원, 거래 금액은 약 1104억원이다.

이에 따라 현대카드 2대 주주인 현대커머셜은 현대카드 지분율을 34.6%로 높였고, 최대 주주인 현대자동차(36.96%)와의 차이도 좁혔다.

양측은 이번 거래가 현대차그룹의 사업적 판단에 따라 이뤄졌다는 입장을 내놨다.

다만 일각에선 정태영 부회장의 영향력을 키우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존재한다. 현재 정 부회장과 정명이 현대커머셜 사장 부부는 현대커머셜 지분 37.5%를 보유하고 있다. 최대 주주 현대차(37.5%)와 같다. 이 가운데 현대커머셜의 현대카드 지분율이 상승하면 이들 부부의 지배력도 강화될 것이란 진단에서다.

현대커머셜은 올해 들어서만 약 10%의 현대카드 지분을 매입했다.

또 정 부회장은 작년 하반기 현대캐피탈 대표직을 내려놓은 뒤 현대카드와 현대커머셜에만 집중하고 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