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

논란의 '여가부' 역사 속으로?···기능 어디로 이관되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지난 6일 정부가 여성가족부 폐지 내용을 담은 정부조직 개편안을 발표했습니다. 여가부 폐지는 윤석열 정부의 주요 대선공약이기도 했는데요. 여성가족부, 왜 폐지하는 걸까요?

정부는 여성·청소년 등 특정 대상 업무 수행으로 인해 생애주기에 걸친 종합적 사회정책 추진이 곤란하며, 부처 간 기능 중복 등으로 정부 운영의 비효율을 초래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렇다면 여성가족부의 기능은 어디로 가는 걸까요?

개편방안에 따르면 보건복지부에 '인구가족양성평등본부'를 신설하며, 이곳으로 기존 여성가족부의 '청소년・가족', '양성평등', '권익증진' 기능을 이관합니다.

또한, 저출산·고령화 극복에 대해서는 전략체계를 정립하고, 총리 소속 '양성평등위원회를 활성화한다고 설명. '여성 고용' 기능은 통합적 고용지원 차원에서 고용노동부로 이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정부의 이러한 개편방안에 많은 네티즌들이 동의했습니다.

하지만 여성가족부 폐지를 반대하는 목소리도 있었는데요.

여성부 출범 이후 21년 만에 폐지의 기로에 놓인 여성가족부. 과연 개편안은 국회를 통과할 수 있을까요?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