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2022 국감

국회 정무위, 이정훈 전 빗썸 의장 동행명령장 발부···"고의적 불출석"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채택된 이정훈 전 빗썸 의장에 대해 동행명령장이 발부된다.

백혜련 정무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감에서 "이정훈 전 빗썸 의장에 대한 증인 채택이 여야 합의로 이뤄진 만큼 오늘 출석을 위해 동행명령서를 발부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의장은 지난달 30일 사유서를 통해 "건강상 문제와 형사소송 등의 사유로 6일 국감 증인으로 출석하기 어렵다"며 "2020년부터 심한 우울증과 공황장애 진단을 받았다. 외부인을 만나는 등 정상적인 활동을 할 수 없어서 경영에서 물러난 지 오래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형사소송을 당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1년 이상 재판을 받고 있는 상태로, 국회 출석을 요구 받은 주중에도 마지막 재판 기일이 예정돼 있다"며 "부득이 출석이 어려운 상황이라는 점을 깊이 양해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민병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정훈 의장은 우울증 등 건강상 문제로 외부인 만나는 게 어렵다고 했지만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 재판에는 참석해 자신의 이해관계에 대해 적극적으로 진술했다"며 불출석 사유가 부당하다고 지적했다.

또 "현재 진행 중인 형사소송과 아로와나 토큰 조작 문제는 다른 사안이라 불출석 사유가 될 수 없다"며 "이 전 증인과 증인의 회사는 고의적인 불출석을 한 것으로, 국회가 채택한 증인이 이렇게 미꾸라지처럼 빠져나가면 국민감정을 반하는 것이고 국감 취지에도 맞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배태용 기자 tyba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