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 34.6%···부정 평가는 60%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리얼미터 여론조사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26일 평균 주간 집계로 소폭 상승했다. 다만 일간 기준으로는 주초 36.4%에서 주말 32.8%로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지난 19~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2533명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0.2%포인트 오른 34.6%를 기록했으며 부정 평가는 1.0%포인트 떨어진 62.2%로 각각 조사됐다.

윤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은 32.3%를 기록했던 8월 5주차 이후 32.6%(9월 1주), 34.4%(9월 2주), 34.6%(9월 3주)로 30%대 초반에서 중반대로 소폭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보면 긍정 평가는 부산·울산·경남에서 5.9%포인트, 서울에서 1.1%포인트 상승했으며 반대로 대전·세종·충청에서는 4.5%포인트, 인천·경기에서 2.8%포인트 하락했다. 연령별로는 70대 이상에서 12.4%포인트 올랐고 40대에서 4.9%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60대는 7.5%포인트, 50대는 1.0%포인트, 30대는 3.7%포인트, 20대는 2.3%포인트 하락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위원은 "지난주 후반 윤 대통령이 영빈관 신축을 긴급 철회했지만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여진이 이어진데다 조문 논란, 한미 정상회담 불발, 비속어 논란까지 더해지면서 상승세 출발을 했던 대통령 평가가 하락세를 보이며 마무리됐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1.9%포인트다. 조사는 무선 97%·유선 3%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3.8%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