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5일 월요일

  • 서울 25℃

  • 인천 26℃

  • 백령 24℃

  • 춘천 23℃

  • 강릉 21℃

  • 청주 25℃

  • 수원 24℃

  • 안동 22℃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25℃

  • 전주 24℃

  • 광주 25℃

  • 목포 24℃

  • 여수 24℃

  • 대구 23℃

  • 울산 21℃

  • 창원 24℃

  • 부산 22℃

  • 제주 24℃

정무위 국감 화두는 '횡령·이상송금'···시중은행 소환 가능성 촉각

정무위 국감 화두는 '횡령·이상송금'···시중은행 소환 가능성 촉각

등록 2022.09.19 16:02

수정 2022.09.19 16:47

차재서

  기자

정무위 20일 전체회의서 국감일정 확정 '횡령 사고' 시중은행 증인 후보로 거론'이상 해외송금' 책임 추궁도 이어질 듯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백혜련 정무위원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백혜련 정무위원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제21대 국회의 후반기 첫 국정감사가 다음달 막을 올리면서 은행권이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횡령과 이상 해외송금 등 금융사고로 내부통제 시스템이 도마에 오른 데다, 금리인상기 속 '이자 장사' 논란까지 겹쳐 정치권이 금융사 경영진을 대거 소환할 것으로 점쳐지는 탓이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회 정무위원회는 오는 20일 전체회의에서 국정감사 계획서와 증인·참고인 출석요구 안건을 채택한다. 이어 다음달 6일과 11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20일 예금보험공사·산업은행·기업은행·서민금융진흥원 감사를 거쳐 24일 종합감사를 계획하고 있다.

그 중 관심을 모으는 부분은 단연 증인과 참고인 명단이다. 현 정부 들어 처음으로 열리는 국감일 뿐 아니라 연초부터 유독 금융권에 사고가 많았던 만큼 정치권도 금융당국과 기업에 책임을 무르려 단단히 벼르는 것으로 감지되고 있어서다.

현재 증인 후보로 거론되는 쪽은 우리은행과 신한은행, BNK부산은행 등이다. 국회가 연초 직원 횡령으로 거액의 손실을 입은 은행 측에 사건의 경위를 추궁하고 재발방지 약속을 받아낼 것이란 관측에서다. 때마침 사회적 거리두기도 완화돼 이들 금융사를 국감에 불러 세우려는 여야 의원의 요구가 거세질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우리은행의 경우 본점 기업매각 관련 부서에서 근무한 직원이 2012년부터 6년에 걸쳐 약 700억원을 빼돌린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다른 두 은행도 마찬가지다. 신한은행의 경우 부산의 한 지점에서 직원이 약 2억원을 횡령하는 사건이 발생했고, 비슷한 시기 부산은행 역시 직원이 약 15억원을 가로챈 정황을 발견하고 진상 파악에 나선 바 있다.

아울러 주요 시중은행은 수상한 외환거래로 검찰과 감독당국의 감시망에 오른 상황이기도 하다. 금감원은 6월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에서 이상 외환송금 거래가 이뤄졌다는 보고를 받아 현장 검사에 착수했으며 은행권 전반에 자체 점검을 요청했다. 그 결과 우리·신한은행 33억9000만달러(약 4조4476억원), 다른 은행 31억5000만달러(약 4조1328억원) 등 8조5000억원 수준의 이상거래 정황이 확인됐다.

금감원 측은 검사 결과에 따라 액수가 더 커질 것으로 보고 강경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15일 취임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이상 외환거래 사태와 관련해 "생각보다 규모가 늘어날 수 있고 금액에 따라 누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새로운 사실도 드러나게 될 것"이라며 "법이 정하는 범위 내에서 이를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10조원 단위가 될 수 있는데 일선에서 했으니 아무도 책임이 없다고 하는 건 말이 안 된다"고도 경고했다.

이에 업계에서는 국회가 시중은행 경영진의 국감 출석을 요구할지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금융회사 경영진은 해마다 증인으로 지목되더라도 해외 출장 등을 이유로 국감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사례가 많았는데, 올해는 이렇다 할 명분이 없어 출석이 불가피하다는 진단도 나온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