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美 애리조나 주지사 접견···현지 진출 기업 대해 논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일 방한 중인 더그 듀시(Doug Anthony Ducey) 미국 애리조나 주지사를 접견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에서 듀시 주지사와 우리나라와 애리조나주간 실질협력 강화 방안과 우리 진출 기업 활동에 대해 논의했다.

우선 윤 대통령은 약 3만명의 애리조나 한국전쟁 참전용사, 한미동맹의 굳건한 지지자인 애리조나주의 故 매케인 상원의원 등 역사적 유대와 듀시 주지사가 한-애리조나간 미래지향적 관계 강화에 적극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배터리 등 첨단산업 부문에서 우리 기업들이 애리조나를 비롯한 미국 전역에 진출하여 투자를 증진시켜 나가고 있다"며 "이들 기업들에 대한 미국 연방정부와 주정부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특히 윤 대통령은 "최근 미국에서 제정된 '인플레이션감축법' 에 대해 우리 기업의 우려가 큰 만큼, 우리 진출 기업들이 차별 없이 미국 기업들과 동등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주정부 차원에서도 적극 노력해 줄 것"이라고 당부했다.

듀시 주지사는 이에 "한-애리조나 간 협력 강화에 많은 관심을 갖고 지원하고 있다"며 "최신기술을 보유한 한국 기업들이 애리조나에 더욱 활발히 진출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미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이 차별 없이 동등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애리조나주 차원은 물론, 미 의회 인사들과도 함께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현지 우리 기업 활동에 필요한 전문 인력의 적시 투입을 위해, 한국의 우수한 인력들이 미국에 활발하게 진출할 수 있도록 듀시 주지사의 관심을 환기하고 애리조나 한인사회의 발전과 애리조나 거주 우리 동포들의 권익 신장에도 각별히 신경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듀시 주지사는 "전문 인력 확보 문제가 애리조나주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의 원활한 기업 활동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도록 관련 사안에 대해서도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애리조나주 내 한인 커뮤니티의 권익 신장과 안전 확보를 위해서, 그리고 한-애리조나간 관광객 및 유학생 교류 활성화에도 계속해서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화답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