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3일 토요일

  • 서울 19℃

  • 인천 18℃

  • 백령 14℃

  • 춘천 19℃

  • 강릉 23℃

  • 청주 19℃

  • 수원 20℃

  • 안동 19℃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19℃

  • 전주 20℃

  • 광주 19℃

  • 목포 17℃

  • 여수 18℃

  • 대구 20℃

  • 울산 20℃

  • 창원 20℃

  • 부산 20℃

  • 제주 19℃

TSMC "경쟁사는 자기 상품 따로 있다"···삼성에 견제구 던져

TSMC "경쟁사는 자기 상품 따로 있다"···삼성에 견제구 던져

등록 2022.08.30 16:22

윤서영

  기자

TSMC "경쟁사는 자기 상품 따로 있다"···삼성에 견제구 던져 기사의 사진

세계 1위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업인 대만 TSMC이 경쟁 상대인 삼성전자를 상대로 견제구를 던졌다.

30일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웨이저자 TSMC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타이베이에서 열린 연례 TSMC 기술포럼 연설에서 "2000명의 연구진을 보유한 TSMC는 상품을 설계할 수 있는 능력이 있지만 절대 내 제품을 만들지는 않는다"며 "고객은 TSMC에 설계를 빼앗길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고 전했다.

이어 웨이 CEO는 "TSMC의 성공은 곧 고객의 성공이지만 경쟁 상대는 감히 이렇게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고객이 성공하든 말든 경쟁 상대는 따로 자기 상품이 있다"고 덧붙였다.

웨이 CEO는 이날 연설에서 경쟁 상대가 누구인지에 대해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고객사에 반도체를 공급하는 파운드리 사업과 스마트폰 등 완제품 사업을 동시에 벌이는 삼성전자를 겨냥한 것으로 내다봤다.

웨이 CEO가 공개 석상에서 삼성전자에 대한 공격적인 발언을 한 것은 그만큼 양사간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현실을 반영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1분기 TSMC의 매출은 175억2900만달러(약 23조6291억원)로 시장점유율 1위(53.6%)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같은 기간 53억2800억달러(약 7조1821억원)의 매출과 점유율 16.3%를 기록했다. 양사간 점유율 격차는 37.3포인트(p)다.

후발 주자인 삼성전자가 '2030년 시스템반도체 1위 달성'을 공개적인 목표로 제시하고 대규모 투자와 적극적인 연구개발(R&D)에 나서면서 5나노미터(㎚, 1나노미터는 10억분의 1m) 이하 첨단 미세 공정 분야에서 양사의 경쟁은 매우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7월 25일 세계 최초로 GAA(Gate-All-Around) 기술을 적용한 3나노 공정 제품 출하식을 열었다.

TSMC도 내달 3나노 양산에 돌입해 애플이 자체 설계한 M2 프로 칩을 생산할 계획이다.

다음 세대인 2나노 공정 제품 경쟁도 이미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

삼성전자가 2025년부터 2나노 제품 양산에 들어가겠다는 계획을 제시한 가운데 TSMC도 이날 2025년부터 2나노 제품을 양산하기로 밝혔다.

웨이 CEO는 "2나노 제품은 2025년부터 양산될 것"이라며 "밀도가 가장 높고 능력은 가장 좋은 기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