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주호영, 긴급의총 앞두고 비대위원·중진 간담회···"결론난 것 없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이 27일 오후 당 법률지원단장인 유상범 의원과 대화하며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법원에서 '비상대책위원장 직무정지' 결정이 내려진 국민의힘 주호영 비대위원장이 27일 오후 긴급 의원총회에 앞서 비상대책위원 및 3선 이상 중진 의원들과 잇따라 간담회를 열고 향후 대응 방안과 관련한 의견을 수렴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긴급 의총에서 법원의 비대위원장 직무정지 가처분 결정과 관련해 '권성동 비대위원장 직무대행' 체제로 전환할지 여부 등에 대한 결론을 낼 계획이어서 최종 결론이 도출될지 주목된다.

주 위원장은 이날 릴레이 간담회 후 의총장으로 입장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중진 의원 간담회에 대해 "현 사태에 관한 의견을 말했는데 결론난 건 없고 의총에서 더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진 의원 모임에 참석했던 조해진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원장 직무가 정지됐기 때문에 그 다음에 당 운영을 어떤 방식으로 할 건지, 비대위원장 직무대행 체제로 할 건지, 최고위원을 다시 구성할 건지, 당헌 개정은 어떻게 할 건지에 대해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진 의원들이) 여러가지 각자 생각하는 의견들을 이야기했고, 정리돼 있는 건 없다"며 "의총에서도 다시 다양한 의견들이 더 나오겠죠"라고 했다.

조 의원은 '중진 간담회에서 권 원내대표의 사퇴 후 새 원내대표를 선출하는 방안이 논의됐느냐'는 질문에는 "발언한 분들 다수는 지금 그런 걸 논의할 때가 아니라는 의견이 다수였다"며 "당 내분과 이 상황을 수습하는 데 힘을 모아야 할 때라는 정도의 이야기가 있었다"고 전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의총 시작 전 기자들과 만나 "의견을 모으려고 (의총에서) 모인 것이지 않나"라며 말을 아꼈다.

이날 오후 4시10분께부터 시작된 긴급 의총에는 당 소속 의원 115명 중 70여명이 참석했다.

의총 참석에 앞서 의원들은 향후 지도부 구성 문제를 놓고 엇갈린 의견을 나타냈다.

조수진 전 최고위원은 기자들이 '당 지도부는 법원 결정에도 비대위 체제와 비대위원들이 존속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묻자 "비대위원장이 임명한 분들인데 분리해서 생각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건 유불리를 떠나 법원 판단에 대해서는 비판하거나 비난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상현 의원도 '비대위 체제가 계속돼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무슨 비대위 체제인가. 비대위 체제가 끝났는데 어떻게 (계속되나). 그건(당의 결정) 말이 안 되는 것"이라고 답했다.

김태호 의원은 '권성동 원내대표의 직무대행 체제로 가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새롭게 출발해야 되지 않겠나. 이대로 갈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반면 권 원내대표와 함께 원조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으로 꼽히는 장제원 의원은 기자들이 '비대위 체제를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하나', '권성동 원내대표는 그대로 가야 하나' 등의 질문을 하자 "들어가서 봐야죠"라며 말을 아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