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2일 토요일

  • 서울 -8℃

  • 인천 -8℃

  • 백령 -1℃

  • 춘천 -10℃

  • 강릉 -7℃

  • 청주 -7℃

  • 수원 -8℃

  • 안동 -9℃

  • 울릉도 -2℃

  • 독도 -2℃

  • 대전 -8℃

  • 전주 -6℃

  • 광주 -5℃

  • 목포 -3℃

  • 여수 -4℃

  • 대구 -5℃

  • 울산 -5℃

  • 창원 -5℃

  • 부산 -5℃

  • 제주 1℃

구광모 AI 생태계 확장 챙긴다···LG, 업계 최초 'AI 심포지엄' 후원사 참여

구광모 AI 생태계 확장 챙긴다···LG, 업계 최초 'AI 심포지엄' 후원사 참여

등록 2022.08.18 11:00

김현호

  기자

AI 생태계 발전을 위한 민관학 교류/협력 구축의 장이홍락 LG CSAI, "AI 에이전트는 최고의 조력자"LG, 8개 계열사 총출동···인재 확보 나선다

지난 6월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구광모 LG 회장이 친환경 바이오 원료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LG 제공

구광모 LG 회장이 AI(인공지능) 생태계 확장에 나선다. LG가 민간기업으로는 처음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주최하는 '2022 인공지능대학원 심포지엄' 후원사로 참여하기로 한 것이다. LG는 국내 인공지능 전문 기관들과 인재 양성 및 기술 연구 방향을 논의하기로 했다.

구광모 회장은 취임 후 2018년과 2020년 두 차례에 LG테크놀로지벤처스와 LG AI연구원 등을 설립하며 AI 분야의 투자와 연구개발(R&D)에 공을 들였다. 특히 그룹 차원의 AI연구 허브로 설립된 LG AI연구원을 중심으로 초거대 AI 'EXAONE(엑사원)' 및 AI 연구개발을 위한 관련 인력 보강과 역량 강화에도 집중하고 있다.

◆'민간기업 최초' LG, 과기정통부 AI 심포지엄 후원사 참여 = LG는 18일 민간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후원사로 참여해 과기정통부와 손잡고 민관학 협력을 통한 AI 생태계 확장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가 주최한 '2022 인공지능대학원 심포지엄'은 인공지능 글로벌 인재 육성을 목표로 하는 인공지능대학원들의 성과를 공유하고 민관학 교류와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행사로 18일, 19일 양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에는 전국 16개 인공지능대학원의 교수진과 학생, LG의 주요 계열사 8곳을 비롯한 삼성전자 등 대기업과 AI 분야 유망 스타트업의 채용 담당자와 실무 연구진이 대거 참여한다.

행사의 시작을 알리는 기조 강연은 이홍락 LG AI연구원 CSAI(Chief Scientist of AI, 최고AI과학자)가 맡았다. 그는 '인간을 돕는 조력자로 복잡한 업무를 수행하는 AI 에이전트 개발을 위한 학습 방법(Towards Learning Generalizable AI Agents for Solving Complex Real-world Tasks)'을 주제로 진행했다.

이 CSAI는 "지도학습 방법으로 인간이 분류한 데이터를 단기간에 다량으로 학습한 AI는 단순하고 반복적인 업무는 잘 수행할 수 있지만 현실 세계의 다양한 문제 상황에 놓일 경우 일반화된 성능을 내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CSAI는 이어 "AI가 복잡한 업무를 해결하기 위해 이를 구성하고 있는 단순한 작업들을 순차적으로 조합해 수행하는 학습을 진행할 때 작업들간의 연관·의존 관계를 인식하고 이해함으로써 처음 접하는 복잡한 상황에서도 스스로 빠르게 계획을 세우고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연구의 핵심 아이디어"라고 했다.

이 CSAI는 이어 "물리적인 환경에서 위험한 일을 대신할 수 있는 로봇이나 가상 환경에서 인간의 업무를 돕는 비서 역할 등 어떠한 환경에서도 일반화된 성능을 보이는 AI 에이전트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러한 AI 에이전트는 인간을 돕는 최고의 조력자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에는 이지형 성균관대 AI대학원장을 좌장으로 ▲최재식 KAIST 교수 ▲송길태 부산대 교수 ▲민옥기 ETRI 본부장 ▲김세훈 카카오브레인 그룹장 등이 참여해 '글로벌 AI 리더가 되기 위한 전략 방안'에 대해 패널 토론을 진행한다.

이어 인공지능대학원과 기업 간 산학 협력 우수 사례로 선정된 기업들을 대표해 ▲김승환 LG AI연구원 비전랩장 ▲하정우 네이버 AI Lab 소장 ▲최준기 KT 본부장 등이 사례 발표를 진행한다.

LG 초거대 AI EXAONE(엑사원)의 핵심 기술. 사진=LG 제공

◆LG 총출동, 우수 인재 확보 총력 = LG는 이번 행사에 채용 상담 및 기술 시연을 위해 대규모 부스를 운영한다.

LG AI연구원을 비롯해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에너지솔루션,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LG CNS 등 주요 계열사 8곳은 LG 통합 부스에서 각 사의 최신 AI 기술 시연과 AI 우수 인재 유치를 위한 활동을 적극 전개한다.

LG 통합 부스에서 LG AI연구원은 이미지를 텍스트로 텍스트를 이미지로 변환하는 비전모델을 비롯해 시와 마케팅 문구를 생성하고 고객 상담 내용과 뉴스 기사를 요약하는 언어 모델 등을 가능케 하는 초거대 멀티모달 AI 'EXAONE(엑사원)' 기술을 선보이기로 했다.

LG전자는 TV, 스마트 가전, 모빌리티에 적용되는 AI 기반 플랫폼을 비롯해 로봇과 AI 전용 칩 기술을 소개하기로 했다. 엣지 컴퓨팅(Edge Computing)에 AI 기술을 적용해 생산 공정의 설비 고장을 사전 진단하는 과정과 AI 비전 검사 플랫폼으로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건조기 등 가전 제품의 외형 이상과 소음 품질을 검사하는 과정을 직접 시연한다.

또 LG디스플레이는 강화학습을 통해 AI가 스스로 최적 디스플레이 패널 및 회로 설계를 수행하는 기술, LG이노텍은 특허 문서 내의 단어와 문장, 문맥을 실시간으로 분석해 문제 해결 방안, 응용 분야 등 특허의 핵심 정보를 추출하는 AI 기술 등을 선보인다.

이밖에 LG에너지솔루션은 스마트 팩토리의 배터리 활성화 공정 중 품질 불량을 사전에 예측하는 AI 딥러닝 기술, LG생활건강은 1분 이내에 화장품 연구원에게 맞춤형 립스틱 색조 원료 배합을 추천하는 AI 기술 등을 공개한다.

한편, 이날 저녁에는 '타운홀 미팅'도 진행된다. LG 측에서는 배경훈 LG AI연구원장을 비롯해 서정연 LG AI연구원 인재육성위원장, 권도혁 LG생활건강 CDO, 황규별 LG유플러스 CDO, 전혜정 LG전자 인공지능연구소 연구위원, 윤정석 LG에너지솔루션 상무, 김민규 LG이노텍 기반기술연구소장, 이주열 LG CNS 상무, 이석우 LG디스플레이 담당 등 LG그룹의 AI·DX 담당 임원 13명이 참석해 AI 인재 양성과 기술 연구에 관해 논의할 계획이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