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3일 토요일

  • 서울 21℃

  • 인천 18℃

  • 백령 18℃

  • 춘천 25℃

  • 강릉 22℃

  • 청주 23℃

  • 수원 21℃

  • 안동 24℃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4℃

  • 전주 21℃

  • 광주 21℃

  • 목포 19℃

  • 여수 18℃

  • 대구 24℃

  • 울산 18℃

  • 창원 20℃

  • 부산 18℃

  • 제주 17℃

"더할 나위 없다"...현대제철, 판가상승에 어닝 서프라이즈

"더할 나위 없다"...현대제철, 판가상승에 어닝 서프라이즈

등록 2022.04.26 15:36

이승연

  기자

1Q 매출액, 분기 최대치...영업익, 전년 동기 대비 2배 ↑철강 시황 회복세 및 수요 확대·판가 상승 영향"2분기 판가 인상분 반영...실적 기대감 크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전경. 사진=현대제철 제공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전경. 사진=현대제철 제공

현대제철이 철강 수요 확대에 따른 판매량 증가와 판가 상승에 힘입어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매출은 분기 최대치를 찍었고, 영업이익도 1년 전에 비해 두배 넘게 더 늘었다.

현대제철은 26일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1분기 매출액 6조 9797억원, 영업이익 6974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41.7% 증가한 가운데 영업이익은 129.5%나 급증했다. 영업이익률 또한 1년 전 대비 3.8%p상승한 10%를 기록했다.

현대제철 2022년 1분기 IR 캡처현대제철 2022년 1분기 IR 캡처

현대제철은 "글로벌 철강 시황 회복세라는 외부적 요인과 주요 전략제품별 영업활동을 통한 판매 확대로 수익성을 개선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각 부문별 실적을 살펴보면 글로벌 자동차 강판 판매 부문은 장기 공급 확대 통해 안정적이 물량이 확보되면서 연초 계획을 초과 달성했다.

후판은 프로젝트 수주를 통해 안정적인 물량을 확보하고 있으며 철근의 경우 기존 판매가에 반영하지 못했던 추가 비용을 현실화해 가격체계가 개선됐다. 현재 S사의 평택공장 PJT 수주가 완료 됐으며, 카타르 NFE 외 해외 PJT 수주를 적극 추진 중에 있다. 향후 9% 니켈강 등 고급상 수요로 확대가 예상된다. 가격체계는 투입원가 상승분 가격을 포뮬러에 반영해 수익성을 개성했다.

현대제철은 오는 2분기에도 실적 개선세가 이뤄질 거라 예상하고 있다.

김원배 현대제철 상무는 이날 컨퍼런스 콜에서 "원료 가격 급등 추세에 따라 철강재 가격도 올라가고 있다"며 "특히 중국 감산 정책과 철강 수출 제재가 지속되면서 저가 수입산 유입도 어느 정도 제어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석탄 가격이 급등했으나 러시아, 우크라이나 철강 생산 중단으로 유럽 지역 공급이 타이트하다"며 "이로 인해 현재 철강재 가격 단가는 괜찮은 편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실수요 및 가전, 유통 부분에 대한 가격 인상을 단행할 예정"이라며"수출은 단가 인상을 확정지어서 2분기부터 안정적인 스프레드를 확보하는 데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제철은 향후에도 판매 최적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수익성 중심의 사업경쟁력을 강화해 안정적인 수익 기조를 유지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최근 사업 구조도 개편했다.

현대제철은'수익성 중심의 철강사'로 전환하기 위한 구조개편의 일환으로 올 2월 자회사인 현대비앤지스틸에 STS사업 자산양도를 완료해 1021억원의 자금을 회수했다. 연구개발 부문에서도 자동차 성능 향상 및 경량화에 대한 지속적인 시장의 요구에 대응하고자 고성능, 고강도 철강소재 개발을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량화와 충돌 내구성을 동시에 충족해야 하는 전기차 배터리 케이스 분야에 적용되는 1.5GPa MS강판(MS: Martensitic Steel, 열처리로 형질이 바뀐 강철 조직) 개발을 완료했으며, 세계 최초로 1.8GPa 핫스탬핑 도금강판을 양산해 자동차 경량화에 앞장서고 있다.

현대제철은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ESG 분야에서도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코크스 건식 소화설비를 설치해 탄소배출을 감축하는 한편 추가적인 설비투자를 통해 친환경제철소를 실현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외부 전문기관이 참여하는 안전보건시스템 및 안전문화 진단을 통해 안전보건체계 고도화에 힘쓰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웨이 이승연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