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8일 수요일

  • 서울 7℃

  • 인천 7℃

  • 백령 3℃

  • 춘천 5℃

  • 강릉 3℃

  • 청주 7℃

  • 수원 7℃

  • 안동 5℃

  • 울릉도 6℃

  • 독도 6℃

  • 대전 8℃

  • 전주 10℃

  • 광주 10℃

  • 목포 8℃

  • 여수 8℃

  • 대구 7℃

  • 울산 6℃

  • 창원 8℃

  • 부산 7℃

  • 제주 9℃

한국GM 노사, 인력 배치전환 합의...경영정상화 가속화

한국GM 노사, 인력 배치전환 합의...경영정상화 가속화

등록 2022.04.20 09:08

이승연

  기자

부평 및 창원 사업장 연내 1200명 규모 인력 배치전환 합의연간 50만대 생산 규모로 경영정상화 달성 계획

한국GM은 공장별 생산 운영 조정 및 인력 배치전환에 대한 노동조합과의 합의 도출로 사업장별 생산을 최적화해 경영정상화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고 19일 밝혔다.

한국GM 노사가 이번에 합의한 주요 내용에는 ▲ 시장 수요에 탄력적 대응을 위한 부평 2공장 5월 1일 부 1교대제(상시 주간제) 전환 운영 ▲ 생산 확대가 예상되는 부평공장 및 창원공장으로 연내 1200여명 규모의 사업장 간 인력 배치전환 ▲ 주거 및 이사 지원 등 배치전환 대상자 처우 등이 포함된다.

한국GM은 이번 노사 간 합의로 회사의 지속가능성과 경쟁력을 확보해 2018년 핵심 이해관계자들과 약속한 경영정상화 계획을 차질없이 이행해 나갈 수 있게 됐다. 한국GM은 현재 부평공장에서 생산 중인 트레일블레이저와 내년부터 창원공장에서 생산에 돌입하는 차세대 글로벌 신차 등 두 개의 글로벌 제품을 바탕으로 연간 50만대 규모의 생산 체제를 구축, 경영정상화를 달성할 계획이다.

한국GM 관계자는 "고용안정특별위원회를 통해 도출된 대규모 배치전환에 대한 이번 노사 간 합의는 회사의 경영정상화 과정에 있어 매우 의미 있는 성과로, 고용안정을 도모하면서 동시에 각 공장 별 생산 운영 조정과 대규모 인력 재배치를 통한 생산 사업장 최적화를 통해 경쟁력 있는 회사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웨이 이승연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