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0일 월요일

  • 서울 16℃

  • 인천 16℃

  • 백령 15℃

  • 춘천 15℃

  • 강릉 13℃

  • 청주 15℃

  • 수원 14℃

  • 안동 12℃

  • 울릉도 14℃

  • 독도 14℃

  • 대전 12℃

  • 전주 13℃

  • 광주 11℃

  • 목포 16℃

  • 여수 18℃

  • 대구 16℃

  • 울산 14℃

  • 창원 17℃

  • 부산 16℃

  • 제주 15℃

올해 상장사 40%가 52주 신저가 경신···"바닥이 안 보인다"

올해 상장사 40%가 52주 신저가 경신···"바닥이 안 보인다"

등록 2022.03.01 17:14

박경보

  기자

경기 불안에 낮아진 실적전망까지···카카오‧LG화학‧현대차 약세성장주 힘 떨어지고 은행주는 급등···"호실적‧금리인상 기대감"코스피 2600선 깨질 가능성···증권가 "매수 타이밍 늦춰야"

그래픽=박혜수 기자 hspark@newsway.co.kr그래픽=박혜수 기자 hspark@newsway.co.kr

국내 증시의 약세가 계속되면서 올해 상장 종목 10개 가운데 4개는 52주 신저가를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진한 경제지표와 실적 전망의 하향 조정, 긴축 우려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카카오‧LG화학 등 국내 주요 종목들의 주가가 급락했다.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에 상장된 종목 2471개 가운데 올해 종가 기준으로 52주 신저가를 경신한 종목은 995개(40.3%)에 달했다.

코스피에선 939개 종목 가운데 411개(43.7%)가 52주 신저가를 갈아치웠다. 특히 코스피 시가총액 4위인 네이버는 지난달 24일 30만2500원까지 내려가면서 신저가를 경신했다. 카카오 역시 지난 1월 27일 8만2600원을 기록하며 신저가를 찍었다.

또 코스피 시총 7위인 LG화학은 지난달 24일 54만9000원을 찍었고, 같은날 삼성SDI와 현대차도 각각 51만6000원, 17만3000원까지 내려오면서 신저가를 경신했다.

코스닥에서도 총 1532개 종목 가운데 38.12% 수준인 584개가 신저가를 찍었다. 코스닥 시총 1위인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 1월 27일 6만원을 기록하며 52주 신저가를 갈아치웠다. 이와 더불어 에이치엘비(2만8500원), 셀트리온제약(7만9200원), CJ ENM(11만9500원) 등 시총 상위종목들이 일제히 신저가를 기록하며 약세를 보였다.

반면 국내 증시에서 올해 52주 신고가를 새로 쓴 종목은 전체의 7.7%인 191개에 그쳤다. 이 가운데 코스피 종목은 64개(6.8%), 코스닥 종목은 127개(8.3%)로 집계됐다.

코스피 시장에서는 KB금융(6만5800원), 하나금융지주(5만2400원), 우리금융지주(1만5850원) 등 은행주들이 호실적과 금리인상 기대감에 힘입어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LX세미콘[(16만7800원), CJ프레시웨이(3만9000원) 등이 신고가를 경신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자산리서치부 팀장은 "경기 불안과 금리인상 속도에 대한 부담이 공존하는 상황에 우크라이나 사태까지 가세하고 있다"며 "이는 단기 투자심리를 극도로 위축시키고 위험자산 회피 및 안전자산 선호심리 강화를 더 자극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대외 불확실성과 실적전망 하향조정, 수급불안까지 변수로 남아있어 코스피의 2600선 하회 가능성을 열어놓고 매수 타이밍은 늦출 필요가 있다"며 "3월 초는 고용, 물가, 제조업 지수 등 주요국들의 굵직한 경제지표들이 발표되는 시기인 만큼 변동성에 대한 경계 심리를 더욱 높여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