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2℃

  • 인천 22℃

  • 백령 22℃

  • 춘천 23℃

  • 강릉 26℃

  • 청주 24℃

  • 수원 22℃

  • 안동 22℃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22℃

  • 전주 23℃

  • 광주 21℃

  • 목포 21℃

  • 여수 21℃

  • 대구 24℃

  • 울산 21℃

  • 창원 22℃

  • 부산 22℃

  • 제주 17℃

‘금융맵’ 서비스, 29일 오픈···“점포·ATM 정보 한 눈에”

‘금융맵’ 서비스, 29일 오픈···“점포·ATM 정보 한 눈에”

등록 2021.11.28 12:00

차재서

  기자

사진=신한은행 제공사진=신한은행 제공

오는 29일부터 소비자는 스마트폰으로 모든 금융기관의 점포와 ATM(현금자동인출기) 위치, 운영시간, 서비스 등을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28일 금융위원회는 은행과 비은행예금취급기관(우체국·저축은행·상호금융), 증권사, 자동화기기 사업자 등 범금융권 정보를 통합한 ‘금융맵’ 서비스가 29일 오픈한다고 밝혔다.

지난해부터 금융위·한국은행은 금융권과 함께 지점·ATM 정보를 통합한 데이터베이스와 모바일 앱 서비스를 준비해왔다.

이에 따라 소비자는 금융결제원에서 제공 중인 ▲어카운트인포 앱 ▲모바일현금카드 앱을 다운로드 받아 ‘금융맵’ 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

해당 서비스는 위치 등 기본사항 외에도 폐쇄 예정일과 대체지점, 휠체어 공간 확보 여부 등 지점·ATM별 특성정보를 함께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가령 휠체어를 타고 방문할 가까운 ATM을 앱을 확인할 수 있다. 특정 조건을 입력해 그에 부합하는 지점과 ATM을 찾는 것도 가능하다.

아울러 금융맵은 매일 1회 자동 업데이트를 바탕으로 정확한 정보를 제시한다.

금융위는 금융맵 서비스 시작으로 소비자의 지점·ATM 이용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소비자의 금융접근성 제고와 현금이용 편의성 등 금융포용 확대를 위해 금융권과 함께 지속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며 “금융소비자의 의견 청취를 통해 서비스를 고도화해 국민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는 ‘금융대동여지도’를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