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국내 은행 3분기 순이익 4.6조···전년비 31.4% ↑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2021년 3분기 국내은행 당기순이익 현황. 자료=금감원

올해 3분기 국내 은행의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16일 발표한 국내 은행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국내 은행의 3분기 당기순이익은 4조6000억원으로 전년동기(3조5000억원) 대비 1조1000억원(31.4%) 늘었다.

이자 이익은 3분기 11조6000억원으로 전년동기(10조4000억원) 대비 1조3000억원 증가했다. 순이자마진(NIM)은 1.44%로 전년동기 대비 0.04%p 상승했으며 대출채권 등 이자 수익 자산 증가도 늘었다.

비이자 이익은 3분기 1조2000억원으로 전년동기(1조8000억원) 대비 6000억원(33.3%) 감소했다. 외환·파생(5000억원↓), 유가증권(1000억원↓), 수수료(300억원↓) 등 대부분의 부문에서 줄어든 결과다.

판매비와 관리비는 5조9000억원으로 전년동기(5조7000억원) 대비 2000억원 증가했다. 대손비용은 3000억원으로 전년동기(1조5000억원) 대비 1조1000억원 감소했다. 이는 양호한 수준의 자산건전성 지속과 지난해 코로나19에 따라 충당금 적립을 확대한 기저효과라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영업 외 손실은 4000억원으로 전년동기(3000억원)보다 1000억원 확대됐다. 법인세 비용은 1조6000억원으로 당기순이익 증가에 따라 전년동기(1조2000억) 대비 3000억원 늘었다.

총자산순이익률(ROA)과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각각 0.56%, 7.36%로 전년동기보다 각각 0.09%p, 1.07%p 상승했다.

금감원은 “코로나19 영향이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최근 시장금리 상승 등으로 한계차주들의 상환능력이 저하될 가능성이 있다”며 “은행이 충당금을 충실히 적립하는 등 손실흡수능력을 유지하도록 유도하겠다”고 향후 감독 방향을 전했다.

임정혁 기자 dor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