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6℃

  • 인천 26℃

  • 백령 22℃

  • 춘천 25℃

  • 강릉 27℃

  • 청주 25℃

  • 수원 25℃

  • 안동 24℃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4℃

  • 전주 24℃

  • 광주 24℃

  • 목포 22℃

  • 여수 24℃

  • 대구 27℃

  • 울산 25℃

  • 창원 25℃

  • 부산 25℃

  • 제주 22℃

IT 카카오게임즈, ‘오딘’ 성장세에 3분기 영업익 427억원···전년比 101%↑

IT IT일반

카카오게임즈, ‘오딘’ 성장세에 3분기 영업익 427억원···전년比 101%↑

등록 2021.11.03 09:10

김수민

  기자

카카오게임즈, ‘오딘’ 성장세에 3분기 영업익 427억원···전년比 101%↑ 기사의 사진

카카오게임즈가 신작 ‘오딘’의 성장세에 힘입어 3분기 호실적을 달성했다.

카카오게임즈가 3분기 매출 4662억원, 영업이익 427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10%, 101%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44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4% 증가했다.

2021년 3분기는 신작 ‘오딘: 발할라 라이징’의 출시 성과가 온기 반영됐고, 모바일 게임 및 기타 매출의 성과가 더해져 매출 및 영업이익에서 분기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모바일 게임 부문은 ‘오딘’의 출시 이후 매출 1위 달성과 스포츠 캐주얼 게임 ‘프렌즈샷: 누구나골프’, 액션RPG게임 ‘월드 플리퍼’의 글로벌 출시 순항을 바탕으로 전년 동기 대비 359% 증가한 약 4105억원의 매출을 거두며 큰 폭의 성장을 이뤄냈다.

특히 오딘은 2021년 6월말 출시 이후 양대마켓 1위를 유지하며, 론칭 110일 기준 누적 매출 4000억원을 돌파했다. 오딘은 신규 IP로 뛰어난 성과를 거두었다는 점과 장기 흥행이 가능한 안정적인 트래픽을 꾸준히 유지한다는 점 등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PC온라인 게임 부문은 기존 게임 매출 안정화와 신작 게임 출시 일정 조정에 따라,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9% 감소한 179억원을 기록했다.

자회사 카카오 VX가 견인하고 있는 기타 매출은 골프 산업의 호황과 ‘프렌즈 스크린’의 대중적인 인기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약 121% 증가한 약 377억원을 달성해 분기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카카오게임즈는 향후 ‘글로벌’과 ‘비욘드 게임’을 목표로 시즌 2로의 변화를 시작할 계획이다.

먼저 화제를 모으고 있는 기대 신작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를 비롯해 액션 모바일 횡스크롤 게임 ‘가디스 오더’, 중세 판타지 요소를 가미한 모바일 수집형 RPG ‘에버소울’, 고품질 비주얼로 구현해낸 PC 온라인 생존게임 ‘디스테라’ 등 플랫폼을 망라하는 다채로운 장르의 게임을 국내 및 글로벌 시장에 선보인다. 이 외에도 엑스엘게임즈의 신작과 프로젝트 ‘아레스(가칭)’ 등 미공개 신작들도 순차적으로 공개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비욘드 게임’을 목표로, 게임의 본질인 ‘플레이’ 영역으로 진출, 자회사 및 계열 회사들을 통해 오프라인과 온라인이 결합되는 ‘스포츠’, ‘메타버스’ 분야로 영역을 확장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뉴스웨이 김수민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