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연내 금리인상 언제? 증권사 13곳 “10월 또는 11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한국은행, 연내 기준금리 인상 기정 사실화
금통위 이후 관련 리포트 낸 증권사 19곳
8곳은 8월 예상, 내년 말까지 2~3차례 전망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이 연내 기준금리 인상을 기정사실화 한 가운데 첫 인상 시기에 대한 전망이 속속 나오고 있다. 하반기에 1~2차례 인상하고, 8월이나 10월, 11월에 단행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15일 금융통화위원회 회의 이후 리포트를 낸 증권사 19곳이다.

첫 인상 시기로는 8월을 예상한 곳이 하나금융투자·키움·대신·신영·하이투자·KTB투자증권 등 6곳이다.

10월 또는 11월에 첫 인상이 단행될 것으로 예상한 곳은 NH투자·한국투자·삼성증권 등 13곳이었다.

그러나 이들 13곳 중 5곳은 8월 인상도 배제하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확산세 진정 여부가 8월 인상 여부의 관건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다.

8월 인상을 예상(6곳)하거나 배제하지 못한다(5곳)는 증권사가 11곳인 셈이다.

이들 증권사 19곳은 한은이 연내를 시작으로 내년 말까지 총 2∼3차례 금리를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3곳은 8월에 금리를 올린 10월이나 11월에 추가 인상을, 1곳은 8월에 이어 11월 또는 내년 1분기에 추가 인상을 전망했다.'

임주희 기자 lj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